상산고 자사고 탈락결론내고 짜맞추기 평가
상산고 자사고 탈락결론내고 짜맞추기 평가
  • 전북중앙
  • 승인 2019.06.24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애향운동본부 성명
교육부 취소 부동의해야

전북애향운동본부가 상산고의 자사고 취소 결과를 두고 ‘탈락을 위한 평가’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애향운동본부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다른 시도의 자사고는 70점만 받아도 재지정 될 수 있는데 전북은 80점 기준을 적용해 형평성, 공정성, 부당성의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며 “전북도교육청이 자사고 폐지를 강행하기 위해 독단적이고 의도적으로 기준점을 높이고 평가지표도 조정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상산고 평가는 불공정한 과정으로 결과 역시 정의롭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전북의 100년 미래와 공정사회 구현 차원에서 교육부와 전북교육청에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기회와 과정, 결과가 모두 수긍하기 힘든 만큼 상산고의 자사고 취소 결과에 즉각 부동의해야 한다”며 “전북도교육청은 이에 따른 향후 모든 결과에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