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일만에 문 연 국회, 현안처리 속도내자
80일만에 문 연 국회, 현안처리 속도내자
  • 전북중앙
  • 승인 2019.06.25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을 연 국회가 전북 현안을 어떻게 가지고 갈지 주목된다.

반쪽이라도 국회가 문을 열기라도 해서 불행 중 다행이라는 게 일반적 정서지만 가야할 길은 멀기만 하다.

최근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는 극적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에서 여야의 정상화 합의문을 부결시키면서 반쪽 정상화라도 일단 국회의 문을 열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합의해온 80일만의 국회 정상화가 한국당 의총서 바로 뒤집힌 것이다.

일단 반쪽 국회라도 각 사안들을 처리하기 위해 상임위를 운영함에 따라 전북 현안 추진을 위한 정치권의 총력전도 주목되고 있다.

본보는 당장 오는 28일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국회 기재위원회 위원장 업무 시동이 가능해 전북 현안 추진에 얼마만큼 도움을 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봤다.

이와 함께 국회에 올라간 선거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 논의와 관련해선 현재 10곳으로 짜여진 전북 선거구가 더 축소되지 않도록 총력 방어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런 가운데 전북은 지역 주요 현안 처리에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한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상산고등학교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과 관련, 전북 출신 국회의원들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평화당, 미래당 소속의 도내 의원 대다수는 유은혜 교육부총리 등 관계부처 인사들에게 재지정 취소에 대한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도 국회 공전으로 다 하지 못한 국정에 대해 의원들은 대정부 질의와 상임위 활동을 강력하게 펼친다는 것이다.

먼저, 한국농수산대 멀티캠퍼스 조성 등 한농대 분할 움직임에 대해 여권 핵심부와 긴밀히 협력해 더 이상 논란이 없도록 철저히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한농대를 경북지역에 설치하겠다는 음모를 품은 그럴듯한 포장의 ‘멀티 캠퍼스화’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리고 한농대 전북 이전에 쐐기를 박겠다는 것이다.

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가동 중단 등에 따른 지역경제 악화에 대한 정부 지원책을 강력히 촉구하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에 대한 대책도 찾는다는 방침이다.

국회 파행 이후 80일 만에 찾아온 국회다.

현 상황에서 제대로 국회가 그 기능을 다할지는 미지수지만 산적한 현안 역시 더 미룰 수 없다.

어렵더라도 스텝바이스텝으로 하나하나 현안들을 풀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