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강천산 이색 야행 '매력 속으로'
순창군 강천산 이색 야행 '매력 속으로'
  • 조민호
  • 승인 2019.07.06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개장전 두번째 시연
1.3km 구간 설공찬전 담아
미디어 콘텐츠 구축 다채
체류형 관광객 유치 기대

순창군이 강천산 야간개장을 오는 8월 1일로 예정한 가운데 지난 4일 두 번째 `강천산 단월야행` 시연회를 갖고 정식개장에 시동을 걸었다.

군은 지난 4일 블로그 기자단, 문화관광해설사, 군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지난달 5일에 이어 두 번째 시연행사를 가졌다.

강천산 단월야행은 조선 전기 고전소설인 `설공찬전`을 모티브로 각색해 소설 속 주인공인 공찬, 공심 남매가 적룡을 물리치고 달빛 여왕을 구하는 새로운 스토리를 빛과 영상으로 담아냈다.

강천산 입구부터 천우폭포까지 1.3km 구간의 산책로에 주요지점 마다 다양한 컨셉으로 담아냈다.

강천산 입구에 자연을 형상화한 트리조형물을 설치하고 관람객의 흥미를 위해 곳곳에 AR포토존을 조성했다.

이번 콘텐츠는 구름계곡, 신비의 강, 빛의 정원, 달빛 궁궐 등의 메인 공간에 미디어 쇼와 화려한 조명으로 연출했다.

고전소설인 `설공찬전`을 모티브로 과거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도깨비와 용 등 친숙한 캐릭터로 미디어 콘텐츠를 구축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노력했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빛과 만남으로 생겨나는 강천산의 자연경관 이렇게 매력적인 줄 몰랐다”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캐릭터들이 곳곳에 눈에 띄어 가족 방문객들이 많이 찾을 것 같다”며 강천산의 달라진 모습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시연회를 준비한 군 관계자는 강천산이 주인공이 되는 콘텐츠와 조명으로 이색적인 야간산책을 경험할 수 있도록 조성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군은 강천산이 가을철 단풍명산으로 가을이면 주차장에 대형버스가 가득 찰 정도로 전국에 유명세를 떨치고 있지만, 산행이 주간에만 한정되다 보니 체류형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한계점이 나타났다.

이에 야간 산행으로 체류형 관광객을 유도해 관광사업 기반을 새롭게 구축할 수 있도록 `강천산 야간 개장`을 기획했다.

군은 야간개장 시 계절별 자연여건을 고려하여, 봄.여름.가을에만 운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시연회를 통해 나온 문제점들은 본격 운영되는 오는 8월전까지는 보완을 거쳐 방문객들이 안심하고 관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순창=조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