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의 충실한 대변자, 열린의회 구현 노력"
"전주시민의 충실한 대변자, 열린의회 구현 노력"
  • 김낙현
  • 승인 2019.07.0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례-동의안 등 86건 처리··· 사회적약자 조례 발의 힘써

전주시의회가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를 기치로 내걸고 전주시민의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 시민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그 어느 해 보다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전주시의회의 2019년 상반기 의정활동을 간추려 본다.
/편집자주

 

전주시의회는 지난 상반기 동안 1차례의 정례회와 5차례의 임시회 등 6차례의 회의를 열어 조례안 47건, 동의안 15건, 결의안 2건 등 총 86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특히, 의원들은 장애인, 노인, 저소득 취약계층, 국가유공자 등을 지원하는 다양한 조례를 직접 발의하여 시민의 복리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써왔다.

또한 다양한 주제의 7건의 시정질문과 57건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정 현안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의 방향과 대안을 제시하여 집행부에 대한 견제?감시 역할은 물론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 박병술 의장 “시민에게 사랑받는 의회 구현”                               

박병술 의장은 제11대 전반기 원구성 이후 주민의 목소리가 시정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를 구현하는 데 노력해왔다.

지방분권을 향한 정부의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만큼, 지방의회의 역할과 사명을 강조한 박 의장은 의회 본연의 역할인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에 힘썼다는 평이다.

또한, 지역의 현안을 발굴하고 정책을 연구하고 시행하는 데 있어 시민의 편에서 철저히 검증하고 확인하는데 힘쓰면서, 시민과 현장에서 소통하는 의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의원단체를 중심으로 각종 토론회, 간담회 등을 실시하여 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책 모색에 역점을 두고 있다.

 최근, 70만여 명이 참여했던  ‘전주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통해 전주의 새로운 도약을 향한 시민들의 강렬한 열망을 확인했다는 박 의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면서 전주시의회가 지방분권의 주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는 각오다.




# 강동화 부의장 “내실 있는 의회 운영”                                 

강동화 부의장은 지방의회와 의원은 시민을 위해 존재하는 만큼 시민의 편에서 모든 일을 생각하고 처리해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으로 현장을 누비고 있다.

부의장으로서 의장을 보좌하고,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시민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겠다던 약속을 충실히 지키기 위해 지난 1년간 열과 성을 다해 부지런히 걸어왔다고 밝혔다.

특히 복지 정책에 관심이 많은 강 부의장은 지역민들의 욕구를 파악하는 데 그치지 않고, 요구사항에 최대한 귀 기울이며 합리적인 대안을 가지고 성과물을 만들어내는 데 힘쓰고 있다.

강 부의장은 “지난 1년간 전주시의회에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에 감사하다”며 “시민 한 분 한 분이 그 삶 속에서 행복을 체감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님들과 힘을 모아 의정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운영위원회 "생산적인 의정활동 환경 조성"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김현덕, 강승원, 김동헌, 김윤철, 박선전, 박윤정, 서윤근, 이윤자, 허옥희 의원)는 의회의 전반적 업무를 관장하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며 회기와 의회 운영에 관한 사항, 의회사무국 소관에 관한 사항을 처리하는 등 생산적인 의정활동 환경을 조성하는데 주력해왔다.

위원회는 지난 상반기 동안 10차례 회의를 개최하여 회기 결정 8건, 조례안 9건, 규칙안 8건 등 총 25건의 안건을 심도 있게 심의했다.



▲행정위원회 "시민의 편에서 불합리한 행정 개선"

행정위원회(위원장 백영규, 최용철, 강승원, 김현덕, 김호성, 서윤근, 정섬길, 한승진 의원)는 시민을 위한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행정집행을 감시·견제하고, 건전한 재정과 투명한 집행 절차를 위한 의정활동에 힘쓰며 시민의 뜻이 정책에 올바르게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다하고 있다.

위원회는 제356회 임시회부터 제361회 정례회까지 8차례 회의에서 조례안 13건, 동의안 4건 등 총 23건의 안건을 심사·처리했다.

특히 ‘전주 특례시 지정·촉구 건의안’을 원안가결해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한 시민들의 뜨거운 염원을 담아 특례시 지정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

 

▲복지환경위원회 "시민 복리와 쾌적한 환경 조성"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이경신, 이남숙, 강동화, 김윤권, 송승용, 이윤자, 허옥희 의원)는 시민의 건강과 복리증진, 환경보전에 중점을 두고 복잡하고 다양해지고 있는 복지수요와 환경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여 시민들에게 더욱 생산적인 복지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열정적인 의정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위원회는 올 한 해 6차례 회의를 열어 조례안 19건, 동의안 8건 등 총 27건의 안건을 다뤘다.

주요안건은 ‘전주시 장애인 이동기기 수리 등의 지원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전주시 장애인 활동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전주시 화학물질의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안’ 등이다.



▲문화경제위원회 "전통문화 보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

문화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형배, 김승섭, 김남규, 김동헌, 김원주, 김윤철, 송영진, 이기동 의원)는 전통문화의 보전과 체육문화 조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식 정보화사회 구현 등에 중점을 두고 관광문화 콘텐츠 개발 및 산업화를 통한 고용과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에 힘써왔다.

또한 소상공인의 육성 및 지원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위원회는 올 한 해 9차례 회의를 개최해 조례안 7건, 동의안 8건 등 총 15건의 안건을 심사?의결했다.



▲도시건설위원회 "지속가능한 녹색생태도시 조성"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김진옥, 박선전, 김은영, 박윤정, 서난이, 송상준, 양영환, 이미숙, 최명철 의원)는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 지속가능한 친환경 녹색생태도시로 만들기 위한 도시건설 행정분야를 책임지고 있다.

위원회는 제356회 임시회부터 제361회 정례회까지 6차례 회의에서 조례안 10건, 동의안 1건, 의견청취 3건 등 총 14건의 안건을 심도 있게 심사했다.

특히 「전주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안」을 가결해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과 고령운전자 및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투명하고 건전한 재정 운용 주력"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서난이, 송영진, 김호성, 김승섭, 김원주, 김윤권, 박윤정, 송상준, 송승용, 정섬길, 한승진, 허옥희 의원)는 한정된 재원이 적재적소에 배분돼 예산이 낭비 되지 않도록 투명한 심사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위원회는 주요사업과 시민을 위한 역점사업의 안정적인 재원투자, 복지정책 확대 등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의 효과를 면밀하게 검토, ‘2018회계연도 결산 승인안’과 ‘2018회계연도 예비비 지출(사용) 승인안’ 심사에서 예산의 반복적인 이월과 과다한 불용 등 비효율적 예산집행 사례를 시정·개선하도록 집행부에 요구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