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비위사건에 머리 숙인 교수들
잇단 비위사건에 머리 숙인 교수들
  • 전북중앙
  • 승인 2019.07.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용학과 교수의 갑질, 자녀 논문끼워넣기를 통한 부정입학, 성추행 등 논란의 중심의 선 전북대학교.

이 대학 교수들의 잇따른 비위사건과 관련, 총장과 보직교수들이 학교를 대표해 머리를 숙였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9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전북대 교수들의 비위 행위가 잇달아 발생해 도민들게 적지 않은 심려를 끼쳤다”며 “대학 최고 책임자로서 현 상황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김 총장은 먼저 인권센터를 독립적인 기구로 설치, 전문상담원을 배치해 학내 인권 문제와 성범죄 관련 상담과 처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했다.

또 다양한 유형의 인권 피해 사건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한 피해자 보호·지원 매뉴얼 재정비와 가해자와 피해자의 조기 분리를 약속했다.

아울러 교수 임용 및 승진 시 성윤리와 연구윤리, 특권의식 지양 교육을 의무화하고 연구감사실 기능과 인력을 보강, 논문과 연구비 등에 대한 자체 감사 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채용과 승진, 업적 평가에도 연구 윤리 부문을 엄격히 심사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학생이나 연구 보조원에 대한 불공정한 행위를 막기 위한 상담 창구 운영과 투명한 연구비 처리, 그리고 절차 간소화 대책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총장은 앞으로 교수 윤리에 크게 벗어나거나 구성원들에게 추가피해가 예상되면 직위해제 등의 선행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관행과 적폐로부터 대학 제도와 규정을 새롭게 정비하는 일은 총장 혼자의 의지만으로는 가능하지 않다"며 구성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김 총장의 쇄신책에도 불구, 일각에선 교수사회를 개혁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일종의 ‘복지부동’과 타성에 젖은 상아탑은 정치권 개혁 못지않게 힘들 것이라는 것이다.

여러 사안을 추진하는 데 교수회와 공무원직장협의회,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한 학생과 학부모 등 학내 구성원 전체의 동의를 구해야 하는 데 여러 이해관계가 얽히고 섥혀 여러 난관에 봉착할 것이란 관측이다.

그래서였을까? 김 총장은 회견 도중 "관행과 적폐로부터 대학 제도와 규정을 새롭게 정비하는 일은 총장 혼자의 의지만으로는 가능하지 않다"며 구성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맞는 말이다.

대학의 개혁은 총장서는 안 된다.

대학의 개혁은 학내 구성원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역사회는 이번 김 총장의 사과가 대학의 변화와 개혁을 가져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