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근로자종합복지관 영업중단··· 회원들 어쩌나
빚더미 근로자종합복지관 영업중단··· 회원들 어쩌나
  • 김낙현
  • 승인 2019.07.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노총, 시에 위탁받아 운영
공과금 수천만원 밀려 해지절차
7억4,600만원 피해··· 법적대응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가 전주시로부터 위탁을 받아 운영중인 스포츠&사우나 시설 ‘근로자종합복지관’(메이데이)이 부채를 감당 못해 영업 중단으로 이어져 회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전주시는 한노총 전주완주지부(의장 서영진)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던 전주시 중화산동의 근로자종합복지관이 도시가스 요금 미납(1,267만원)으로 단전돼 10일부터 운영중단중이다고 밝혔다.

현재 근로자종합복지관은 도시가스 뿐 아니라 수도요금 3,200만원, 전기요금 2,700만원 등의 공과금이 밀려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현 상태로는 정상적인 운영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조례 및 협약서 근거로 위탁해지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이처럼 운영중단으로 이어질 경우 직원(13명)의 급여와 퇴직금, 620명의 회원, 임차인(매점, 이발, 피부관리 등), 거래처 대금, 기타  총 7억4,600만원의 피해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우선 시설이용회원에 대한 피해사례 접수와 채권자들의 민원에 법적대응 해결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과정에서 근로자종합복지관이 그동안 한노총 독립채산제로 운영된 점을 들어 전적으로 한노총에서 책임이 있다는 것을 들고 있다.

하지만 한노총은 지난 9일 회원들 대상으로 문자메시지를 통해 "회원권 및 이용권 환불에 대해서는 아래 번호로 문의하길 바란다"며 시청 담당 부서와 아무 관련이 없는 비서실 등의 전화번호를 남기고 10일 오후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또한 한노총은 이날 사우나 입구 등에도 이러한 내용이 담긴 전단을 붙여 영업 중단을 회원과 방문객에게 공지하는 등 전주시로 떠넘기는 양상이다.

이같은 점에서 향후 전주시와 한노총간 책임 주체에 대한 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한노총에 계속해서 연락을 시도하고 있지만,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모두 받지 않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시는 위탁 해지 예고 통보를 거쳐 청문을 실시한 후 해지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올 추경예산안에 근로자종합복지관의 반복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직영과 민간위탁 등을 결정하기 위한 용역비를 요구해 놓고 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