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케스트라를 입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케스트라를 입다
  • 조석창
  • 승인 2019.07.1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밀리클래식-디토 카니발'
오늘 공연··· 차이코프스키
'호두까기인형' 등 연주선봬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의 여름방학 청소년 음악회 ‘2019 패밀리 클래식 - 디토 카니발’이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모악당에서 공연한다.

디토 카니발은 청소년들도 친숙한 음악들을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기반으로 오케스트라 연주와 영상이 더해져 즐겁고 유쾌한 공연이다.

책 속 기발한 상상력과 환상적인 이미지는 뮤지컬 헤드윅, 스프링 어웨이크닝 등의 연출가 김민정이 무대 위에 펼쳐내고, 배우 김사라가 앨리스가 되어 관객들을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 환상의 나라로 안내한다.

이번 공연은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그리고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등이다.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무지크’는 모차르트가 작곡한 13곡의 세레나데 중 가장 뛰어난 곡으로 명랑하고 우아한 멜로디로 알려져 인기가 높은 작품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누구나 가장 먼저 떠올리는 ‘호두까기 인형’, 다양한 악기의 특징을 흥미롭게 소개한 ‘동물의 사육제’까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연주로 채워질 예정이다.

지휘는 서울대에서 지휘와 작곡을 공부하고 22살의 나이에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차세대 지휘자로 선정해 국내 무대에 데뷔한 이규서 지휘자가 나선다.

피아노 협연에는 베리오자 듀오가 참여한다.

전현주, 전희진 두 자매가 결성한 팀으로 2010년 독일 최고 권위의 ARD 국제 콩쿠르의 피아노 듀오 부문에서 ‘1위없는 2위’로 우승했다.

베리오자는 러시아의 상징인 자작나무를 뜻하며 러시아 정통 피아니즘을 선보이고 있다.

연주를 맡은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는 2008년 결성해 디토 페스티벌의 상주 오케스트라이자 크레디아 파크콘서트 등 클래식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강점은 레퍼토리의 유연성과 젊은 에너지로 악장과 단원들 모두 국내에서 활동하는 뛰어난 실력을 지닌 20~30대의 젊은 연주자로 구성돼 있다.

이번 공연은 전석 3만원이며, 자세한 내용은 270-80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