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교수 엄중처벌-재발방지 대책을"
"비리교수 엄중처벌-재발방지 대책을"
  • 정병창
  • 승인 2019.07.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총학생회 비리교수사과
즉각파면-징계위학생참여 촉구
전북대학교 교수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 등 학생들이 19일 전북대학교 학생회관 앞에서 비리교수 징계 및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원철기자
전북대학교 교수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 등 학생들이 19일 전북대학교 학생회관 앞에서 비리교수 징계 및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원철기자

전북대학교 학생들이 최근 교수들의 잇따른 비리행위에 발생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 뒤 향후 비리교수 엄중 처벌 및 비리재발방지 대책, 징계위원회와 재발방지대책 수립 시 학생들의 참여 등을 촉구했다.

전북대 총학생회 소속 40여명의 학생들은 19일 교내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전북대란 자랑스러운 우리 대학의 이름이 ‘비리백화점’으로 변질돼 앞다퉈 보도되고 있는 실정에 대학구성원으로써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면서 “이 같은 교수들의 각종 비리사건으로 인해 개교 72년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으며 우리 대학의 위상과 명예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한없이 추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처럼 비리 사안의 심각성과 위중함이 짙어지는 데도 대학본부는 교수들의 비리를 묵인해오는 안일하고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해왔다”면서 “과연 우리 대학의 비리교수들에게 인격과 교양은 어디 있으며, 우리 학생들의 정당한 권리는 어디에 있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날 총학생회는 비리교수들의 진정한 사과, 비리교수 직위해제 및 즉각 파면, 비리교수 수사 경과 투명 공개, 징계위원회 학생 참여 및 방청 보장, 재발방지대책 수립 시 대학 구성원 참여 등을 대학본부에 요청했다.

학생회는 지난 8일 구성된 ‘교수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를 통해 비리 교수들의 징계를 예의주시하는 한편 교수 비리와 강의 중 부당대우 사례를 설문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전북대는 최근 교수들의 갑질과 사기, 강요, 추행, 음주운전 사고, 논문에 미성년 자녀 등재 등의 각종 교수 비리행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그간 힘들게 쌓아온 대학 위상이 한 순간에 무너지는 상황을 지켜보던 김동원 총장이 결국은 도민들에게 고개 숙인 공개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쇄신 방침 등을 내놓기도 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