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공무출장-현장체험 최대한 자제"
"日 공무출장-현장체험 최대한 자제"
  • 정병창
  • 승인 2019.07.2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교육감 일본 제품 불매 동참
교육청관기관 이행 모두 권고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최근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 논란으로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파만파 확산되는 상황에서 전북도교육청 차원에서도 일본 공무출장과 교육기관 현장체험학습 자제 등의 동참을 권고했다.

김 교육감은 22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번 일본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 사태를 고려할 때 전북교육청 차원에서 일본 공무 출장을 최대한 자제해 주길 바란다”면서 “이미 계약이 체결돼 있으면 어쩔 수 없겠지만 큰 무리없이 계약을 바꿀 수 있다면 이를 고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도내 교육현장에서도 일본으로 가는 현장체험학습도 최대한 억제해줄 것”을 권고하며 “이는 도교육청 뿐만 아니라 직속기관, 지역교육지원청, 단위학교까지 모두 해당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교육감은 도로에서 보행자 최우선의 원칙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교육감은 “도로에서 가장 먼저 보호받아야 하는 게 사람”이라면서 “그런데 우리나라는 보행자가 자동차 눈치를 본다. 보행자가 스스로의 권리를 행사하는데 왜 주저해야 하느냐”면서 낮은 인권감수성을 지적했다.

특히 “보행자 중에서도 아이들과 장애인은 특별히 보호받아야 한다”면서 “교육기관 안에서라도 보행자를 우선하는 운전 습관이 있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