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육감 석고대죄하고 사퇴해야"
"김교육감 석고대죄하고 사퇴해야"
  • 정병창
  • 승인 2019.08.0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락회 "자사고 평가 절차무시
교육 양심 저버려" 퇴진 운동
1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직 교육자 모임인 삼락회 회원들이 상산고 자사고 평가의 재량권 남용 등 김교육감 퇴진운동 본부와 주민소환제를 추진과 함께 김승환 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직 교육자 모임인 삼락회 회원들이 상산고 자사고 평가의 재량권 남용 등 김교육감 퇴진운동 본부와 주민소환제를 추진과 함께 김승환 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북 교육계 원로들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사퇴와 석고대죄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지역 전직 교장과 교감, 전북도의회 교육위원 등으로 구성된 삼락회원들은 1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교육감은 학부모와 학생이 원하는 교육정책에 역주행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인사가 전북교육의 수장 자리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은 대단히 반교육적인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김 교육감은 최근 인사개입과 학교 생활기록부 기재 거부 등 직권남용 권리행사,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전적을 갖고 있다”면서 “더구나 전주 상산고의 자사고 취소를 위해 법과 절차를 무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전북교육계와 전북도민들에게 사죄와 반성은 커녕 교육부와 법정 대응에 나서겠다는 처사는 절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같은 상황들을 고려할 때 김 교육감이 전북의 3선 교육감이라는 사실을 우리 전직 교육자들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그 누구보다도 도덕성이 높아야 할 전북 교육의 수장이 기본 양심을 저버리고 있으니 그야말로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비탄했다.

따라서 “앞으로 우리 전직 교육자들은 뜻을 같이하는 교육자들과 함께 김승환 교육감 퇴진운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면서 “김 교육감은 하루속히 전북도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전북교육감직에서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