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화이트리스트 대응 특별위 운영 본격"
"日 화이트리스트 대응 특별위 운영 본격"
  • 박정미
  • 승인 2019.08.0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도당 기업피해 최소화 등
6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를 대응하기 위해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를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를 대응하기 위해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한국 제외 조치를 대응하기 위해 특별위원회(위원장 윤준병)를 운영키로 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와 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조지는 징용 피해자의 배상판결에 대한 경제 보복이자 정치보복이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현 위기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도당은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키로 했다”면서 “특별위원회는 일본의 경제침략 극복에 대한 전북 도민의 공감대 형성과 기업의 피해 및 어려움 파악, 기업들의 성장기회 부여 등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와 전북도의 대응조치에 적극 협조함은 물론 도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지원할 것”이라며 “전북도와 함께 탄소섬유 소재의 국산화와 실용화를 구현하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위원장도 “일본 정부는 선을 넘었고 경제전쟁을 선포한 명백한 도발 행위”라며 “위기를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회를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구성한 일본 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는 윤준병 위원장으로 10개 지역위원회위원장들이 활동한다.

특별위원회는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조치를 철회하는날까지 운영된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