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터전 파괴 골재채취 절대 안돼"
"삶의 터전 파괴 골재채취 절대 안돼"
  • 박정미
  • 승인 2019.08.0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기자회견 허가 반대
협의없는 일방적추진 지적
15년간 채취 수산자원 훼손
수심 평균 30m→80m 까지
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북 서해 EEZ 골재채취 피해 대책위 관계자들이 서해 EEZ(exclusive economic zone, 배타적경제수역) 해사 채취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도의회 제공
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북 서해 EEZ 골재채취 피해 대책위 관계자들이 서해 EEZ(exclusive economic zone, 배타적경제수역) 해사 채취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도의회 제공

바다모래 채취를 둘러싼 어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전북 서해 골재채취 반대대책위는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년간 바다모래 채취로 해저 곳곳에 수심 70m 깊이의 웅덩이가 생겨 생태계 파괴가 심각하다며 정부의 허가 반대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규탄집회를 계속할 방침이지만 현행법상 주민공청회 없이도 사업을 강행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 ‘전북 서해 EEZ 골재채취 피해대책 위원회’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교통부는 수산자원을 훼손하고 어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골재채취를 불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원회에는 군산·부안·고창의 52개 어촌계가 활동하고 있으며, 도내 어민들은 위원회를 통해 서해 EEZ 내 골재채취를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까지 15년 동안 군산·부안·고창의 앞바다에서 골재채취가 진행됐다”면서 “그런데 또다시 골재채취를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서해 EEZ는 군산과 고창, 부안 등 전북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라며 “정부와 관련 기업들은 이해 당사자인 어민들과의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해 EEZ의 바닷모래 채취는 어족자원 서식과 산란을 막아 어업생산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면서 “특히 특정 해역에서의 채취는 해양생태계 파괴로 이어진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어민들의 목소리는 듣지 않고 건설업계의 문제 해결이라는 이상한 논리를 앞세워 바다 생태계를 파괴하는 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심명수 (사)한국자율관리어업 전북도연합회장은 “지난 15년간 서해에서 골재채취를 진행하면서 22개 공구 중 모래질이 좋은 4개 공구에서 골재를 집중 채취했다”면서 “평균 27~30m 불과한 서해 수심이 4개 공구에서 70~80m까지 깊어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심 회장은 “채취 구역을 벗어난 불법행위에 대해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중 처벌하고 어민들의 삶의 터전인 서해바다가 황폐화되고 있어 더 이상의 골재 채취를 수용할 수 없다”면서 “어민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려는 국토교통부 장관은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