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과일퓨레 너무 달아 '주의'
영유아 과일퓨레 너무 달아 '주의'
  • 김성아
  • 승인 2019.08.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개 제품 당류함 8.8g~17.1g
소비자원 당류 과잉섭취지적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영유아용 과일퓨레에 과도한 당이 들어 있는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은 영유아용 과일퓨레 20개 제품의 당류 및 중금속 함량을 조사한 결과, 중금속은 기준치 이내로 검출돼 적합했지만 당류 함량이 높았다고 발표했다.

20개 제품의 당류 함량은 1회 제공량당 8.8g~17.1g(평균 12.6g)으로, 만 1세 미만 영아가 1개를 섭취할 경우 1일 당류 최소 섭취 기준량 13.8g의 63.8%~124.6%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과일을 그대로 먹기 어려운 영유아를 위해 걸쭉한 액 형태로 만들어진 과일퓨레는 일반적으로 개봉하면 1개를 모두 소비하는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균형 있는 영양 공급이 중요한 성장기 영유아에게 당류 과잉 섭취를 초래할 수 있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이번 조사 대상 가운데 1회 제공량당 당류가 가장 많이 함유된 제품은 ‘피터래빗 오가닉스 오가닉 프룻 퓨레 망고, 바나나, 오렌지(17.1g)’, ‘거버 오가닉 바나나 망고(17.1g)’ 였으며, ‘네이쳐랜드 이유식 사과, 망고 퓨레(15.8g)’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20개 제품 중 17개 국내 제품은 성인 열량(2천㎉) 기준으로 1일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하고 있어 실제로는 당류 함량이 영유아에게 높은 수준임에도 비율은 낮게 표시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영유아의 연령별 섭취 기준량 대비 비율로 함량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소비자원은 제안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영유아 당류 저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및 정책 홍보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며 “아울러 ‘영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표시해 판매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유해물질 및 표시에 관한 공통기준 마련 역시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