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연대 "정운천의원 총선용 억지교육 안돼"
전북교육연대 "정운천의원 총선용 억지교육 안돼"
  • 정병창
  • 승인 2019.08.2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자치 정치적 중립 인정
상산고 자사고 구하기 멈춰야

상산고 자사고 사태와 관련, 최근 김승환 전북교육감과 대립각을 세우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에 대해 교육시민단체들이 “교육자치 훼손하고 교육을 선거에 이용하는 내년 4월 총선용 억지주장 당장 중단하라”며 쓴소리로 반격하고 나섰다.

전교조 전북지부, 민주노총전북본부 등 14개 교육시민단체로 구성된 전북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이하 전북교육연대)는 22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운천 국회의원은 교육자치,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인정하고 교육을 선거에 이용하는 행위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전북교육연대는 이어 “그동안 자사고는 당초 교육과정 다양성의 목적과 취지가 무색하게 입시 위주의 획일적 교육으로 사교육비 증가의 원인을 제공했는데 상산고는 이런 자사고의 문제가 모두 결집한 곳"이라며 “이런 데도 교육부는 말도 안 되는 것으로 트집을 잡아 ‘상산고의 자사고 구하기’에 여념하고, 정 의원은 이명박정부에서 만들어 낸 적폐 중의 하나인 자사고 등의 특권교육 나팔수에다 적폐 계승자로 대다수의 민심을 부정하며 ‘상산고 자사고 구하기’를 녹음기처럼 끊임없이 되뇌이고 있다” 지적했다.

특히 “정 의원은 내년 4월에 치르는 총선 준비용으로 교육을 선거에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 반드시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 “이 같은 행위가 또다시 반복된다면 우리는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