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먹다! 자연을 즐긴다! '와일드푸드축제'
자연을 먹다! 자연을 즐긴다! '와일드푸드축제'
  • 박태요
  • 승인 2019.08.2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고산자연휴양림서
3일간 개최 국내 유일 곤충
자연음식-색다른 음식체험
볏짚-진흙 자연놀이터부터
윷놀이 등 전통-전래놀이도
휴양림 캠핑-걷기 프로그램
전주셔틀버스운영 편의제공

완주와일드푸드축제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매회 이색음식과 체험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고 있는 올해 와일드푸드 축제는 더욱 와일드해질 전망이다.

올해 와일드푸드 축제를 미리 엿보자.
/편집자주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완주와일드푸드축제는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고산자연휴양림 일원에서 열린다.

‘Wild-food’, ‘Wild-fun’, ‘Wild life’ 3가지의 테마가 차별적으로, 또한 와일드하게 서로 어울린다.

와일드푸드를 통해서는 조리를 최소화한 자연음식을 만날 수 있다.

화산원우마을에서 준비할 감자삼굿은 매회 와일드푸드를 대표하는 자랑거리 중 하나다.

돌과 나무, 솔잎을 활용해 냇가에서 구워먹었던 감자와 고구마, 밤 간식 만들기 체험이다.

대형 구덩이에서 맛있게 익은 간식거리는 별미 중에 별미다.

기성세대들에게 추억의 음식인 개구리와 메뚜기도 있다.

개구리 뒷다리 꼬치와 개구리 튀김, 메뚜기 구이, 볶음 다양한 방법으로 조리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또한 징거미, 밀웜(거저리), 민물새우 튀김, 메추리 숯불구이, 가마솥 닭죽, 달팽이 아이스크림, 돼지코 요리, 양꼬치, 망고밥 등 색다르고 다양한 음식을 만나는 것도 와일드푸드축제가 거의 유일하다.

양껏 먹었다면, 몸으로도 즐겨야 한다.

바로 ‘Wild-fun’이다.

와일드푸드축제에서는 어린이들에게 인기만점인 자연친화적인 놀이터가 있다.

유기농법 논에서 가져온 볏짚을 활용한 볏짚 미끄럼틀, 정글짐, 그네가 설치된다.

또한 나무 징검다리, 통나무 징검다리, 진흙놀이, 분수 물놀이 등 아이들이 즐거워할 놀이가 가득하다.

볏짚, 나무, 진흙 놀이가 유아를 위한 것이라면 고학년부터 성인까지 즐길 수 있는 놀이터도 준비된다.

주먹만 한 장기알로 겨루는 거인장기, 대형 젠가, 새총 사격장, 널빤지를 이용해 여러 명이 즐기는 사각시소 등의 놀이터가 설치된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전래놀이터도 마련된다.

콩볶기, 맷돌에 콩가루 만들기, 떡매치기, 인절미 만들기, 쌍륙, 공기 돌 따먹기, 윷놀이 등을 즐길 수 있다.

쌍륙은 두 사람 또는 두 편이 15개씩의 말을 가지고 2개의 주사위를 굴려 사위대로 판 위에 말을 써서 먼저 나가면 이기는 놀이다.

 또한 전문 사회자의 진행으로 제기차기 대회도 열린다.

성인, 아동, 가족‧단체전으로 열릴 계획으로 숨겨왔던 실력을 맘껏 뽐낼 수 있다.

‘Wild life’는 일상을 탈출한 휴식이다.

힐링을 원한다면 휴양림 일대를 걷는 ‘아름다운 길 걷기’와 캠핑을 눈여겨볼만하다.

걷기는 사전접수로 진행되며, 군청 산악회의 도움으로 이뤄진다.

캠핑은 가족형과 청년형으로 모집을 실시하며, 축제 콘셉트를 반영한 음식과 잠자리를 즐길 수 있다.

축제에 완전하게 동화되기 위해서는 옷차림이 중요하다.

와일드 코스튬 체험을 이용한다면 축제를 좀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대여가 가능하다.

축제장에 꾸며질 힐링마당은 좀 더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인형극, 주민DJ, 힐링 음악회가 펼쳐질 이곳은 무궁화 식물원의 잔디를 활용해 관광객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마련된다.

자연을 해치치 않는 그늘막과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의자, 돗자리 등이 제공된다.

와일드푸드축제를 어떻게 찾아올지도 중요하다.

와일드푸드축제는 차량을 가져오지 않아도 편하게 다녀갈 수 있다.

하루 셔틀버스가 20~30분 간격으로 수시 운영된다.

축제 주차장에서 행사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비롯해 완주군청에서, 전주역, 전주 종합경기장, 한옥마을,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셔틀버스들이 운영된다.

사전에 공지되는 셔틀버스 운영시간을 확인하면 좀 더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와일드푸드축제는 주민들이 중심이 되어 이색적인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전통과 추억의 축제다”며 “다양하고, 풍성하게 무장한 올해 와일드푸드축제에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완주=박태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