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중 레슬링, 시골 학교의 금빛 기적
진안중 레슬링, 시골 학교의 금빛 기적
  • 조석창
  • 승인 2019.08.2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학생레슬링선수권, 진영준
자유형-그레코로만형 1위 2관왕
김민수 2위 단체전 등 종합 3위

진안중 레슬링이 전국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특히 전교생 100여명에 불과한 시골학교에서 얻은 성과라 그 의미를 더했다.

최근 전남 무안에서 열린 ‘제47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학생레슬링 선수권대회’에서 진안중 레슬링부가 메달을 대거 획득했다.

진영준(2년)은 자유형(-39KG급)과 그레코로만형(-39KG급)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해 대회 유일 2관왕을 차지했다.

동갑내기인 김민수(2년)도 자유형(-45KG급)과 그레코로만형(-45KG급)에 출전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또 자유형과 그레코로만형 단체전에서도 선전을 이어가며 종합 3위를 달성했다.

이같은 성적은 진안중 레슬링부가 지난 1995년 창단한 이후 역대 최고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낸 모든 선수들이 2학년으로 내년 전국소년체육대회의 전망도 밝게 했다.

진안중 레슬링부 관계자는 “그동안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해준 학교에 감사하다”며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