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수소전지 플랫폼 속도
부안군 수소전지 플랫폼 속도
  • 양병대
  • 승인 2019.09.0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억 투입 신뢰성평가센터
건립··· 4번째 충전소 설치
권익현 "100년 먹거리 창출"

부안군이 수소연료전지산업 플랫폼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부안군은 지난 8월 28일 전북도 수소산업 육성 중장기 로드맵 발표와 관련해 “정부는 물론이고 전북도의 수소산업 육성 로드맵이 성공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으로 과감한 투자와 적극행정으로 민선7기 미래 전략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산업 플랫폼 구축을 조기에 완료하겠다는 의지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2일 열린 9월 월례조회에서 “누구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의 선점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길은 분명 두렵고 험난하고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어려움을 각오하고 새로운 길로 갔을 때 부안군은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도약 할 것이다.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사업에 가속 페달을 밟아 정부와 전북도의 수소산업 발전의 중심을 부안군이 선점하자”고 강조했다.

실제 부안군은 국도비 153억원 등 총사업비 196억원을 투입해 수소 차량용 연료전지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고분자연료전지 신뢰성 평가센터를 건립 중이며 연료전지 드론 상용화 지원사업, 옛 부안군수 관사를 활용한 건물용 SOFC 연료전지 실증센터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국도비 27억원을 확보해 전북에서 4번째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고분자연료전지 자원화센터 구축, 농업용 연료전지 팜 조성, 수소연료전지 전문대학원 설립, 연료전지 스타트업 지원사업 등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산업의 선점을 구체화하고 있다”며 “수소연료전지산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부안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안=양병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