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회 전국온고을미술대전 부문별 대상작 선정
15회 전국온고을미술대전 부문별 대상작 선정
  • 조석창
  • 승인 2019.09.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화 박미정-서양화 이영선 등
6개부문 수상작 가려 작품전시

제15회 전국온고을미술대전 부문별 대상작이 선정됐다.

온고을미술대전 심사위원들은 지난 7일 전북예술회관에서 심사를 한 결과 대상 6점, 우수상 9점, 특별상 9점, 삼체상 3점, 기업후원상 2점, 특선 119점, 입선 205점 등 총353점의 수상작을 가렸다.

이번 공모전은 한국화, 서양화, 수채화, 판화, 공예, 조소, 디자인, 서예, 문인화, 민화 등 10개 분야에서 총 582점이 출품돼 지난해 476점에 비해 100여점 이상 증가했다.

심사결과 대상은 민화부문 박미정의 ‘봉화선 화연정’, 서양화부문 이영선의 ‘흔적’, 한국화부문 김영곤의 ‘공존’, 수채화부문 박현주의 ‘내 고향 나팔꽃’, 조소부문 이정민의 ‘불안증’, 문인화부문 안미정의 ‘상념’이 각각 선정됐다.

특히 이번 대전에는 조소 분야 37점이 출품돼 최근 들어 가장 많은 작품이 접수되 눈길을 끌엇고, 심사의 경우 기존 합의제 심사에서 점수제를 새롭게 도입해 좀 더 구체적이고 과학적, 공정한 심사가 이뤄졌다는 평을 받았다.


권태식 심사위원장은 “이번 미술대전에 창작과 비전을 가지고 작품을 출품해주신 모든 참여 작가들의 도전정신과 열정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출품기간이 다소 앞당겨져 작가들의 창작기간이 짧아졌는데도 불구하고 전에 비해 많은 작품들이 출품되었으며 작품의 고민과 열정이 묻어나는 노작이 많았다”고 평했다.

이번 수상 작품들은 전북예술회관 전관에서 9월 9일~12일까지 서양화, 공예, 조소, 수채화, 판화, 민화가 전시되고, 2부는 15일부터 18일까지 한국화, 서예, 문인화, 디자인, 초대작가 전시가 마련됐다.

시상식은 18일 오후3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