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3선이냐 VS 민주 승리냐 '주목
김관영 3선이냐 VS 민주 승리냐 '주목
  • 김기현
  • 승인 2019.09.09 15: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신대영 靑 행정관 급부상
김의겸-채동욱 등 하마평 올라
김관영 지역구 챙기기 분주

군산시는 지역정서상 현재까지는 더불어 민주당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하지만 내년 총선까지 정국이 어떻게 흘러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군산의 경우 현역 국회의원인 김관영 의원의 3선 성공이냐, 아니면 지역정서를 반영한 더불어 민주당의 승리가 될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로 작용할 전망이다.

더불어 민주당은 현재까지 자천타천으로 후보군이 넘쳐나는 모양새를 갖추고 있는데, 먼저 신영대 전 청와대 행정관이 유력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신 전 행정관은 현재 더불어 민주당 군산지역위원장을 맡으면서 꾸준하게 인지도 쌓기와 세몰이에 집중하고 있다.

여기에 도전하고 있는 황진 군산시민정치포럼 상임대표도 일찍이 총선을 향한 준비를 부지런히 해오고 있다.

특히 황 상임대표는 정치 신인이기 때문에 민주당 내 경선을 거치더라도 10% 가산점을 안고 가기 때문에 유리한 입장에 놓여있다.

이밖에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고, 그동안 출마가 유력했던 채정룡 전 민주당 군산지역위원장은 전화통화 결과, 출마를 포기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소식통은 “내년 총선을 겨냥해 주변에서 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까지 본인은 이렇다 저렇다는 말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은 원내대표를 지낸 김관영 현 국회의원의 3선 성공이 세간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의원은 주말마다 군산에 내려와 찾아가는 이동고충 상담실을 통해 현장에서 주민들을 만나 민원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향후 바른미래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해 승부를 내려는 묘수를 생각하고 있다는 소문도 들리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군산시장 후보로 출마한 이근열 중앙외교통일분과 부위원장이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또한 항간에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방경미 당협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협위원장 직을 맡고 있어 총선 출마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다”며 “아직까지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군산=김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레기타도 2019-09-14 14:11:30
기사인가? 공장인가? 스스로 판단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