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축개발 균형발전 실현 머리맞대
강호축개발 균형발전 실현 머리맞대
  • 박정미
  • 승인 2019.09.1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발전포럼 출범식 개최
전북硏등 6개 연구원 참여
지역순회 연 2회 정기 포럼
정책자문-공감대 형성 주도

국가균형발전의 새 아이콘으로 떠오른 강호축(호남~충청~강원)개발 사업을 주도할 ‘강호축 발전포럼’이 출범한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오는 23일 강원 강릉시 라카이샌드파인 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강호축 발전포럼 출범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포럼은 강호축 개발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구심점을 마련하기 위해 꾸렸다.

강호축 의제를 전국에 널리 알리고 해당 8개 시도간 협력을 강화해 확고한 사업 기반을 조성한다는 목적도 있다.

포럼에는 각 지역 싱크탱크인 전북연구원을 비롯, 대전ㆍ세종연구원, 광주ㆍ전남연구원, 강원연구원, 충남연구원, 충북연구원 등 6개 연구원이 모두 참여한다.

각 연구원장이 공동 대표를 맡고, 그 아래 80명(시도당 10명)의 자문위원을 뒀다.

자문위원으로는 교통ㆍ관광ㆍ산업ㆍ남북교류 등 분야별 전문가와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포럼 지원을 위해 각 시도에서는 정책기획관 및 연구위원 등 2명을 운영위원으로 참여시켰다.

포럼은 앞으로 지역을 순회하며 연 2회 정기 포럼을 열고, 공동 현안이 발생하면 수시로 운영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강호축 개발과 관련한 정책 자문은 물론 사업논리 개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주도적인 역할에 나설 예정이다.

그동안 전북을 비롯해 강원·충청·호남권 8개 시·도는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해 왔다.

실제 지난해 8월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강원·대전·세종·충북·충남·광주·전남 등 8개 광역 자치단체장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고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을 국가균형발전계획과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당시 시·도지사들은 건의문에서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개발이 중대하고 시급한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며 “8개 광역 자치단체장이 한마음 한뜻으로 강호축을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 제5차 국토종합계획 등 국가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호축 개발의 실현을 위해서는 정부정책으로 수용하는 것이 꼭 필요한 선결과제”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강호축 발전포럼 출범식에선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8개 시도 지사, 지역구 국회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 구성ㆍ운영 협약식, 강호축 발전방향 토론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