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류계 여학생 많아" 전북대 A교수 막말 물의
"화류계 여학생 많아" 전북대 A교수 막말 물의
  • 정병창
  • 승인 2019.09.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업중 일본제품 불매 폄훼등 대학측 폐강조치

전북대학교 A교수가 수업 중에 “화류계에 여학생 많다"는 여학생을 모욕하는 발언을 비롯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 내용이 담긴 몰상식적인 갖은 ‘막말'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물의를 빚고 있다.

대학측은 이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교내 인권센터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상태여서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16일 전북대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인터넷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란 제목의 글이 게시되면서 큰 논란을 불러모았다.

이 게시글에는 A 교수가 강의 시간에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 "교회를 왜 나가는지 모르겠다. 그게 다 가짜인데 진짜로 믿는 게 한심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적혔다.

이를 놓고 대학측은 이 같은 사실을 학과에 통보했으며, 이 학과는 교수회의를 통해 이 수업을 폐강 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A 교수는 학생들에게 오해 소지에 대한 해명과 함께 사과문을 올리며 "본인 입장에서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한 것에 대해 먼저 학생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면서 "앞으로는 좀 더 강의 내용 전달에 충실하고, 개인적인 얘기를 자제토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사과했다.

이와 관련, 전북대측은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한 뒤 교내 인권센터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상태여서 향후 결과에 따라 엄중한 조치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