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적 복지국가 실현 위해 함께 힘써야"
"포용적 복지국가 실현 위해 함께 힘써야"
  • 이신우
  • 승인 2019.09.1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창립 32돌 기념식
"연금개혁 논의 지속해야"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노후소득보장 강화와 지속가능한 연금을 위한 연금개혁 논의를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8일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성주)에 따르면 지난 17일 전북혁신도시 공단 본부 사옥에서 임직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3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 32년간의 성과를 조명하는 연혁보고를 비롯해 신규직원 부모님 초청행사와 축하공연 등 다채롭게 꾸며졌다.

이날 김성주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미중 무역 분쟁 등 글로벌 위기상황에도 국민연금기금은 지난 7월 4일 700조원 돌파와 함께 올해 상반기 7.19%의 수익률을 달성하고, 특히 2017년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 후 올해 6월까지 81.2조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한 김성주 이사장은 공적연금만으로 최소한의 노후보장이 되는 ‘포용적 복지 국가 실현’을 위해 세 가지를 강조했다.

첫째 노후소득보장 강화와 지속가능한 연금을 위한 연금개혁 논의를 지속해야 하고, 둘째 기금 1천조 시대에 걸맞은 운용 철학과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며, 셋째 국민연금 중심의 금융생태계 조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주 이사장은 “우리는 제4차 산업혁명, 저출산, 고령화 등 경제ㆍ사회 대변혁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대응하여 일하는 방식 개선, 대국민 서비스의 변화 그리고 건전한 조직문화 조성 등 치열한 고민과 지속적인 내부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