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앞까지 온 돼지열병 '초비상'
전북 코앞까지 온 돼지열병 '초비상'
  • 박정미
  • 승인 2019.09.2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홍성서 의심신고 접수
당국 인력급파 소독조치
도, 주말 26개 거점소독시설
현장점검-예비비 20억 집행

정부가 인천·경기·강원 등 3개 시·도를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집중 관리하고 있는 가운데, 29일 충남 홍성에서 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돼, 전북도가 초비상이다.

정밀 검사에서 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충남도와 일선 시군의 대대적인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것이어서 충청권은 물론이고 전국으로의 확산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특히 충남은 전국에서 3번째로 가장 많은 돼지를 키우는 전북과도 연결돼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 한국의 양돈산업이 붕괴될 수 있다.

의심 사례가 충청권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인천∼경기∼강원의 방역 라인이 뚫린 것 아니냐는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신고 접수 후 인력을 급파해 주변을 통제하는 한편, 전면적인 소독 조치에 나섰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첫 확진 이후 지금까지 인천 강화군 5건, 경기도 파주 2건, 연천과 김포 각각 1건씩 총 9건의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로 인한 살처분 대상 돼지 마릿수는 모두 9만5천여 마리에 이른다.

전북도는 29일 96시간의 전국이동제한이 전날 해제됐지만, 도는 돼지(생축)와 분뇨, 사료 등의 도내 반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전국이동제한 해제 이후 돼지에 대한 타시도 반입·반출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사료의 경우 경기와 인천, 강원지역 이외의 시도에서 반입되는 돼지사료는 도내에 환적장을 통해서만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앞서 도는 전북지역 시·군에 긴급 배정한 도 예비비 20억 원을 조속히 집행,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다.

도 점검반(4개반 8명)은 주말과 휴일동안 도내 거점소독시설 26개소를 현장 점검하고, 현장에서 소독 방법과 절차에 대해 확인한 뒤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토록 했다.

이밖에 도는 자체 제작한 ‘근무자 근무요령’ 200부를 거점소독시설에 배부해 근무자 교대 시에도 소독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도 28일 오전 도 재난상황실에서 14개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최 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앞서 시·군에 긴급 배정한 도 예비비 20억원은 조속히 집행해 방역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재용 농축수산식품국장을 비롯한 도 점검반(4개반 8명)은 주말 동안 도내 거점소독시설 26개소를 현장 점검했다.

한편 도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