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소리'를 담아··· 관악기의 향연이 시작된다
'바람, 소리'를 담아··· 관악기의 향연이 시작된다
  • 조석창
  • 승인 2019.10.0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오늘개막
폴란드 무곡 마주르카 시작
수오나 '층치엔윈' 등 선봬
6일 '락&시나위' 폐막공연

올해 소리축제 개막공연은 2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바람, 소리’로 축제의 문을 연다.

개막공연에는 국내외 관악기 명연주자들이 대거 등장해 축제의 꽃을 피울 예정이다.

공연은 폴란드 야누스 프루시놉스키 콤파니아팀의 경쾌한 연주로 축제의 문을 연다.

폴란드 무곡 마주르카를 현대적 음악어법으로 재해석한 음악들을 선보이며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어 전북 지역 5개 학교(전주생명과학고, 전주공고, 전주상업정보고, 삼례중앙초, 전주동초)의 관악오케스트라의 200여명 청소년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팀이 궁중무용의 반주음악으로 쓰여온 수제천을 재편곡한 ‘수제천 변주곡’의 첫 선을 보인다.

올해 축제의 주요 기획 종교음악시리즈를 대표하는 이베리 콰이어와 전북영산작법보존회, 피아니스트 미연의 합동 무대 ‘축원(Blessing)'도 절대 놓칠 수 없는 순서다.

축제 측은 사전 음원을 편곡 작업 및 음악 작업을 통해 조지아 정교회 고음악과 신비로운 오르간 소리, 전북영산작법의 음악을 편곡해 엄숙하고도 장엄한 아름다운 예술의 세계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이 외에도 타이완의 전통음악을 이끌어갈 차세대 뮤지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오나 뮤지션 ‘층 치엔 윈’의 ‘에스닉 이노베이션’, 대금 원장현 명인과 문하에서 동문수학한 제자들이 한 무대에 올라 꾸미는 ‘나무의 노래’, 한국 프리재즈와 아방가르드를 상징하는 노장이자 현재진행형의 음악을 선보이는 색소포니스트 ‘강태환’과 재즈&크리에이티브 플루티스트 앤더스 해그베르그의 즉흥 연주 ‘바람의 말’, 판소리 춘향가 중 ‘갈까부다’ 대목을 중심으로 소리꾼 정상희와 피리의 최경만, 두둑의 소리가 어우러진 한편의 모노드라마로 재탄생한 ‘모놀로그& 멜로디’, 우리의 전통 장단인 설장고 가락에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세 명의 댄서가 만들어내는 강력한 카타르시스의 순간 ‘비행’까지.

쉬지 않고 계속되는 90분의 소리축제를 통해 탄생한 최초의 작업들을 연이어 만나볼 수 있다.

이어 축제 출연진 중 관악기 주자들의 월드시나위로 개막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6일 만날 수 있는 폐막공연 ‘락&시나위’는 국악과 타 장르 연주자들이 장르와 경계를 넘나들며 폭발적인 에너지의 무대를 선보인다.

폭발하듯 포효하는 락 스피릿과 전통의 파격적인 만남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중적인 락 음악과 한국 전통음악을 씨줄과 날줄처럼 엮어 구성하는 장르 확장 무대가 탄생할 예정.

그동안 소리축제와 크고 작은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한 젊은 연주자들이 스스로 장르를 파괴하고 실험하며 블랙 사바스의 싱어 로니 제임스 디오의 칼같이 강렬한 보컬로 유명한 ‘Heaven&Hell’을 논스톱 시나위로 풀어낸다.

판소리, 아쟁, 전통 타악이 록 일부가 되어 자유롭게 경계와 경계를 넘나들 예정.

전통과 현대의 경계, 창작과 즉흥의 경계, 창조와 카피의 경계를 희석시키는 충격적인 무대가 기대된다.

김나영(해금), 김소라(장구), 노준영(타악), 방수미(소리), 이정인(소리), 정보권(소리), 이창선(대금), 임지혜(가야금), 조송대(피리, 태평소), 황승주(아쟁),노용현(드럼),정보빈(키보드),안태상(기타), 황대귀(기타),박윤호(베이스),박찬영(색소폰)이 출연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