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와 재즈의 만남···
판소리와 재즈의 만남···
  • 김낙현
  • 승인 2019.10.0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美 뉴올리언스 문화교류

전주시가 재즈의 고향이자 미국의 대표적인 문화도시인 뉴올리언스와 문화교류에 나섰다.

전주시는 미국 뉴올리언스의 문화담당관 일행이 지난 5일부터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전주를 찾았다고 7일 밝혔다.

뉴올리언스는 미국 남부의 대표적인 문화도시이자 세계적인 재즈스타 루이 암스트롱의 고향으로 잘 알려진 도시로, ▲한과 정신이 서린 음악인 미국의 재즈와 한국의 판소리의 본고장이라는 점 ▲각 국가를 대표하는 미식도시라는 점 ▲한옥마을과 프렌치쿼터라는 각 역사지구(구도심)를 고스란히 간직했다는 점 ▲국제영화제와 음악축제 등 축제의 도시라는 점이 전주와 매우 닮아 있다.

앨래나 해리스 뉴올리언스 문화담당관 일행은 한국인의 정신이 담긴 소리인 판소리 등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인 전주시와의 문화교류 협의차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박 3일 동안 전주한옥마을 한벽극장에서 진행된 마당창극을 관람하고, 전주시립국악단의 연습실 등을 둘러봤다.

또,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식에서 음악교류를 위한 행사관람 및 관계자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전주시는 미국 뉴올리언스의 초청으로 오는 10월 16일부터 23일에 진행되는 미국 뉴올리언스 영화제 참가 및 문화교류 협의를 위해 교류협의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