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나는 전주의 문화예술, 한 자리에
신명나는 전주의 문화예술, 한 자리에
  • 김낙현
  • 승인 2019.10.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의 문화예술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전주지역 예술인들의 향연인 ‘제27회 전주예술제’가 10일과 11일 이틀간 덕진공원 만남의 광장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주예총(회장 직무대행 김득남)이 주관하는 전주예술제는 전주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연간 작품·공연 발표회로 올해 예술제에서는 문인·미술가·사진가, 건축가 등의 작품이 전시되고, 영화협회의 영화상영과 국악·연예·연극·무용·음악 등의 공연이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첫날 오후 5시 풍물패 길놀이를 시작으로 문을 연 올해 전주예술제의 개막식에서는 특별공연으로 전주의 문화를 나타내는 축시낭송과 전주아버지 합창단의 장엄합창곡, 성악가의 독창, 무용가의 호남산조춤, 판소리, 전주소리울어린이중창단의 ‘연꽃’ 공연 등이 진행됐다.

둘째 날인 11일에는 오전에 버스킹 공연이 진행되고, 오후에는 2시 국악협회의 타악페스티발을 시작으로 연예협회·국악협회·연극협회 등의 공연이 2시간 간격으로 펼쳐져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