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119구급대 4분마다 출동··· 급만성질환자-70대 이상 '최다
전북 119구급대 4분마다 출동··· 급만성질환자-70대 이상 '최다
  • 윤홍식
  • 승인 2019.10.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 119구급대가 4분마다 한번 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전북소방본부(본부장 홍영근)는 올해 3분기 119구급대의 구급활동 실적을 분석한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올해 3분기 동안 전북소방 119구급대는 96,402회 출동하여 56,834건의 구급활동으로 59,085명을 이송했다.

지난해 동기간 대비 출동건수 2,733건(2.9%)이 증가했지만 이송건수는 723건(1.2%), 이송인원 685명(1.1%)이 각각 감소한 수치다.

발생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 수가 36,348명으로 이송인원의 61.5%를 차지했고 질병 외의 환자로는 사고부상 713,141명(22.2%), 교통사고 7,671명(12.9%)의 순이었다.

환자 발생장소는 가정이 35,017명(59.3%)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 9,408명(15.9%), 상업시설 2,775명(4.7%) 순으로 나타났다.

이송환자 연령별로는 70대 11,730명(19.9%), 80대 10,188명(17.3%), 50대 9,763명(16.5%)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의 환자가 37.2%를 차지했다.

이는 전북의 인구가 고령화됨에 따라 70세 이상의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전 9시까지 7,120명(12.1%), 오전 10시부터 11까지 6,544명(11.1%) 순으로 나타났으며,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25,880명(44.2%)을 이송하여 주로 활동량이 많은 낮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분석결과를 활용해 증가하는 소방서비스 수요에 맞춰 선제적 대응과 현장대원 역량 강화를 통해 도민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