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식 "친형 사라진 돈 출처 의혹 이해안가··· 전북 준법의식 부족"
조용식 "친형 사라진 돈 출처 의혹 이해안가··· 전북 준법의식 부족"
  • 윤홍식
  • 승인 2019.10.1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전북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1일 전북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1일 전북경찰청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용식 청장 친형의 수억원 현금다발 분실사건과 관련 국회의원들의 집중 포화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아파트 인테리어 비용으로 장롱 안에 넣어둔 현금 3억원 중 1억5000만원이 사라졌는데 수사에 진척이 없다”며 “아직 수사가 지지부진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도 “돈의 출처에 대해 사람들은 궁금해하고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조직관리를 하실 수 있을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 청장은 “청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돈의 출처와 관련해서는 형님이 건설 관련해서 사업하기 때문에 여유가 있는데 그게 언론에서 나오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또한 조 청장은 전북사람들이 준법 의식이 부족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전북은 과속이 타 지역보다 많지 않은데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은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조 청장은 “전북은 타지역보다 도로가 노후했기 때문에 과속이 많지는 않다”면서 “아무래도 전북 이쪽 지역 사람들이 준법 의식이 부족해서 그런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전북경찰청장의 친형 돈다발 분실 사건 이외에도 소속 직원들의 비위 문제와 경찰관의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전북경찰청 부장 공석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