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가을, 베르디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와 함께
깊은 가을, 베르디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와 함께
  • 조석창
  • 승인 2019.10.1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부터 소리문화전당서
'로렌쪼 카스트리오타' 지휘
테너 '렌쪼 줄리안' 주역 출연
전주시립교향악단-합창단 협연

호남오페라단 제48회 정기공연 베르디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Il Trovatore)’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펼쳐진다.

이를 위해 세계적 지휘자 ‘로렌쪼 카스트리오타(Lorenzo Castriota)’와 연출가 ‘마르코 푸치 카테나(Marco Pucci Catena)’를 비롯해 2018년 호남오페라단의 ‘토스카’로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았던 이탈리아 스칼라 오페라극장 주역가수 테너 렌쪼 줄리안(Renzo Zulian)과 이탈리아 야외극장인 베로나 아레나의 전속가수 소프라노 레베카 로카(Rebeka lokar)가 주역으로 출연한다.

베르디의 작품 중 가장 아름다운 멜로디와 극적인 드라마로 세계적으로 많이 공연되고 있는 대표작 ‘일 트로바토레’는 이번 공연으로 오페라 인구의 저변을 확대하고, 전주시립교향악단과 전주시립합창단이 협연단체로 합류해 전주의 자긍심을 고취한다는 계획이다.

작품은 총4막으로 구성돼 있다.

루나백작에게는 어린 동생 가르치아가 있었다.

어느 날 한 집시 노파와 만난 후 가르치아의 몸이 점점 쇠약해졌고, 영주는 그 노파의 저주라고 말하며 화형에 처한다.

복수심에 불탄 노파의 딸, 아주체나는 가르치아를 납치해 죽이려 하지만 실수로 자신의 친아들을 죽인다.

아주체나는 가르치아에게 만리코라 이름을 붙이고 자신의 아들로 키우며 고통스러워한다.

시간이 흘러 만리코와 루나백작은 레오노라를 두고 연적이 되어 만나게 된다.

마침내 레오노라와 결혼식을 올리게 된 만리코는 아주체나가 루나백작에게 잡혔다는 것을 알고 그녀를 구하려 하지만 결국 백작에게 사로잡혀 처형될 위기에 처한다.

레오노라는 만리코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하지만, 만리코도 결국 처형당한다.

화형이 시작되고 아주체나는 만리코가 백작의 동생 가르치아라는 것을 알려준다.

아주체나는 드디어 자기 어머니의 잔혹한 죽음에 복수했노라고 덧붙이고는 죽는다.

모든 것을 알게된 백작은 크게 절망하지만 가르치아는 이미 죽은 뒤이다.

여자 주인공 레오노라는 레베카 로카(이탈리아 스칼라, 아레나 야외극장 주역가수)와 조현애 (충남대 외래교수)가 맡고 만리코는 렌쪼 줄리안(이태리 스칼라, 아레나 야외극장 주역가수)과 이동명(백석대 교수)이 출연한다.

루나 백작은 장성일과 김동식(군산대 외래교수), 아주체나는 최승현(호라동중)과 최종현(명지대 외래교수), 페란도는 김대엽안동대 외래교수)과 유준상김포시 오페라단 단장)이 출연한다.

이네스는 공해미와 배보람이, 루이츠는 김진우(호남오페라단 단원)가 열연한다.

총 예술감독은 조장남 단장이 맡고, 공동연출은 조승철 전주시연극협회장, 합창지휘는 김철 전주시립합창단 지휘자 등이 참여한다‘이번 공연 시간은 휴식시간을 포함해 150분이며, 관람료는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B석 1만원이다.

조장남 단장은 “전북도민과 전주시민이 고급문화 향수와 오페라 애호가를 위한 특별공연으로 세계적 지휘자와 연출가, 가수들이 출연하는 멋진 작품이다”며 “이 공연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오페라 인구 저변을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