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축구단 아쉬운 준우승
전주시민축구단 아쉬운 준우승
  • 조석창
  • 승인 2019.10.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3리그베이직 울산과 결승
추가시간 김상민 동점골
역전 실패 승점 49점 2위

전주시민축구단이 K3리그 베이직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9 K3리그 베이직 최종전에 참가한 전주시민은 지난 13일 전주종합운동장에서 울산시민축구단을 상대로 1대1 비기면서 아쉽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전주시민은 15승 3무 2패 승점 48점을, 울산은 15승 4무 1패 승점 49점으로 승점 1점 차로 1위와 2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때문에 전주시민은 이날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만 리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전주는 역전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경기초반부터 상대을 압박하는 등 상대의 골문을 노렸지만, 오태환과 박주성, 이정우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번번이 막혔다.

전반을 0대0으로 마친 전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골을 기록하기 위해 선수를 교체했지만, 후반 13분 울산에게 골을 허용했다.

이후 전주는 울산에게 우승을 내주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오태환의 헤딩이 골키퍼에게 막혔고, 오태환, 김희성의 찬스가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날 패하면 전주는 3위로 떨어지면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 된다.

다급해진 전주는 반격에 나섰지만 실수가 나오는 등 마무리가 부족했다.

극적인 동점골은 후반 추가시간이 돼서야 나왔다.

프리킥 상황에서 울산 문전에서의 혼란을 틈타 김상민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역전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한 전주는 15승 4무 2패 승점 49점으로 2위를 기록하면서 K3리그 베이직 준우승과 함께 내년 시즌 K3리그에 승격 한다.

한편 전주는 지난 9월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디비전시스템  K3(3부리그) 참가 신청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