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북본부 '고용노동부는 노조파괴 현행범 ASA를 기소하라' 기자회견
민주노총 전북본부 '고용노동부는 노조파괴 현행범 ASA를 기소하라' 기자회견
  • 윤홍식
  • 승인 2019.10.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고용노동부는 노조파괴 현행범 ASA를 즉각 기소하라”고 촉구했다.

민노총 전북본부는 14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ASA는 올해 8월 1일 금속노조 ASA지회가 설립된지 한 달도 안돼 지회장을 비롯한 핵심간부 4명을 부당 전적했다”면서 “간부들이 이를 거부하고 출근의사를 밝히자 출근을 저지하고 징계 해고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노조설립보고대회를 점심시간을 이용해 개최하자 회사는 3800만원의 손해배상을 노조 간부들에게 청구하고 조합원 2명을 부당 정직시켰다”며 “노조가 설립되면 간부들을 쫒아내고 직원들을 회유하는 구시대적 노무관리와 계획적 노조파괴가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측의 이런 행위를 감독하고 수사해야할 1차 책임은 노동부에 있다”면서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ASA의 심각한 범죄행위를 신속하게 기소하고 엄중히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단체 관계자는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ASA의 심각한 범죄행위를 신속하게 기소하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면서 "ASA지회 노동자들과 함께 모든 투쟁 방법을 동원해 노동자들이 존중받는 일터,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를 쟁취하겠다"고 밝혔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