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비리백화점" 국감서 질타
"전북대 비리백화점" 국감서 질타
  • 정병창
  • 승인 2019.10.15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위, 룸싸롱 여성비하발언
자녀공저자 등록-연구비 횡령
수강신청부정사례 9건 적발
지적··· "감사철저 재발방지"

전북대학교 일부 교수의 막말과 일탈행위, 연구비 횡령, 각종 비위사건 등이 2019국정감사장를 통해 국회 교육위원회 의원들로부터 호된 비난과 질타를 받았다.

15일 전남대학교 본관 1층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감사 1반의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동원 전북대 총장에게 그동안 교수사회의 각종 비위사건 발생에 대한 책임을 따지고 물었다.

서 의원은 "국립대에서 여성비하 막말 등이 발생했다"며 "A교수가 룸싸롱에 가면 내 학생들이 있다고 하고, 자기가 조폭 출신이니 조심하라고 하거나 자기 부인이 195번째 여자라고 하는 등 이런 교수가 어떻게 일을 계속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어 "전북대 농대 B 교수는 학교에서 교수활동 하면서 자녀들에게 A+ 학점 주고, 논문에 공저자, 1저자, 2저자 등록해 대학 들어올 때 쓰고 면접에서 최고 점수를 줬다"면서 "용도불명의 연구비 5억원을 횡령한 것도 적발됐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북대 학사비리 등에 대한 강한 질타를 쏟아냈다.

박 의원은 "대학판 숙명여대 사건이 벌어졌다"며 "서울과기대 사건 이후 교육부가 수강신청 실태 조사를 했는데 학교당 3.9명을 했지만 전북대는 21명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사에서 총 5개 대학 13건의 부정사례를 확인했는데 9건이 전북대에서 발견됐다"며 "주의 경고처분이 8건이었는데 사안에 비해 너무 경미한 처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모 교수의 아들은 아빠 수업 7개를 듣고 다 A+ 학점을 받았고, 딸은 8개 과목 중 1개를 뺀 7개 과목의 학점이 4.41로 나왔다"며 "아버지 과목을 빼면 학점이 3.4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전북대 교수사회의 각종 비위 및 일탈 행위를 들여다 볼 때 비리백화점으로 볼 수밖에 없다.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발생했는데 사전에 파악을 왜 못했는지 모르겠다"며 "의혹 보도가 있고 나서야 제대로 조사 이뤄졌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이를 계기로 대학 내에서도 비위교수에 대한 징계 수위를 굉장히 높였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한다"면서 "앞으로는 이 같은 유사 사례가 또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사전점검 하고 자체 감사를 철저히 해 전북 거점대학 위상에 맞는 대학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