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안전성 관리 대책 절실
로컬푸드 안전성 관리 대책 절실
  • 박정미
  • 승인 2019.10.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자도의원 잔류농업 검사
144건 불과 엽채류 수십품목
턱없이 부족 도 차원 관리를

로컬푸드 직매장에 대한 안전성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38곳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 건수가 총 144건으로 매장당 3.8회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로컬푸드가 지속적으로 소비자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안전성 관리가 중요한 만큼, 생산단계에서부터 잔류농약 분석을 확대하는 등 전북도 차원의 정책마련이 절실하다.

16일 전북도의회 박희자(더불어민주당 비례)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38곳의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총 951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들 매장은 올해 상반기에만 486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도내 농업인 가구(9만6천780호)가운데 10.8%(1만488명)가 로컬푸드 직매장을 통해 판매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잔류농약 검사 건수는 144건에 불과했다.

38개 직매장을 4번 정도 검사한 수준이라는 것.

이는 엽채류 품목이 수십여 가지인 점을 고려할 때, 턱없이 부족한 샘플링 검사 건수라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전북은 현재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학교급식 등에 로컬푸드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는 만큼, 소비자에게 지속가능한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안전성 관리에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컬푸드는 농가와 소비자와의 직거래 유통 시스템 확보와 식품 안전성을 위한 농약잔류 검사로 지자체가 재배부터 출하까지 교육·관리하며, 품질을 보증하는 유통시스템으로 도입됐다.

따라서 지자체 검증과 관리를 받는 로컬푸드 직매장 이미지와 신뢰성을 이어가기 위해서라도 자정 노력과 전북도 차원의 관리가 필요하다.

박희자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로컬푸드를 기반으로 하는 ‘푸드플랜’을 국정과제로 채택, 실행 중”이라며 “지역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해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 많은 정책과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로컬푸드 안정성 관리에 전북도가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에대해 송하진 도지사는 “로컬푸드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소비자의 신뢰를 위해 안전성 검사비 확대 등 더 많은 노력과 정책 개발에 힘쓰겠다”면서 “모든 품목을 친환경농산물로 공급하기 전까지는 생산 이력이 확실한 로컬푸드로 공급하는 방안을 교육청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