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농식품부 친환경 농업기반 구축 2곳 선정
남원시 농식품부 친환경 농업기반 구축 2곳 선정
  • 장두선
  • 승인 2019.10.2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안전한 농산물에 대한 생산성을 높일 기회를 획득했다.

시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평가한 2020년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에 금지면 금풍영농조합법인과 보절면 한울림영농조합법인 2곳이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21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은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거나 희망하는 생산자 단체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업지구 조성을 위한 생산·가공·유통 관련 시설·장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전국 시·군·구에서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 신청 대상자에 대해 각 도에서 우수 시·군을 추천하고 농림축산식품부의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것으로, 남원시는 친환경농업 생산시설 확충을 위해 전라북도 및 농림축산식품부에 적극 대응한 결과 2개소 공모에 2개소 모두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선정에 따라 친환경농산물 유통가공, 유기농업자재 및 친환경농산물 생산시설·장비 구입비용 등 총 10억원의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남원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학교급식에 친환경농산물이 확대되고, 안전한 농산물 공급 요구가 확대되고 있는 등 친환경농업 기반을 구축해야 될 시급성이 대두되고 있다”면서 “본 사업을 통하여 친환경농산물 학교급식 및 안전한 농산물 생산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남원=장두선기자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