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각인된 이름, 하루아침에 바꿀 수 있나?
50년 각인된 이름, 하루아침에 바꿀 수 있나?
  • 전북중앙
  • 승인 2019.10.2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산 국립공원 이름에 장성 백암산을 함께 표기하는 국립공원 명칭 변경사업을 전남 장성군이 추진, 논란이 일고 있다.

도의회와 전북도가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다.

장성군의 이 같은 시도는 이번이 아니다.

지난 1979년과 2007년에도 시도했지만 도와 정읍시의 강력반한 반발에 부딪혀 무산된바 있다.

당시 '내장산·백암산국립공원'으로 바꿔 달라고 올 연말 환경부에 건의하는 한편 이름을 바꾸지 못할 경우 내장산과 백암산으로 국립공원을 분리하는 방안도 정부에 요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장성군은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을 위한 기초 타당성 조사 용역을 공모해 전남녹색환경지원센터에 발주했다.

장성군은 전체 면적이 82㎢에 달하는 내장산국립공원은 정읍·순창과 전남 장성에 걸쳐있는데다 행정구역으로 장성에 속한 백암산은 공원 전체 면적의 절반 정도인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명칭변경 시도는 지난 1971년 내장산국립공원 지정 이후 1979년 장성지역 유림을 주축으로 명칭 변경 운동을 추진했지만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민선 4기인 2007년에도 지자체 차원에서 처음으로 명칭 변경을 추진했으나 도와 정읍시의 반발에 부딪혀 당시 내장산국립공원 남부사무소 이름을 백암사무소로 바꾸는데 그쳤다.

당시 정읍시는 내장산 국립공원 명칭변경계획이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 공단측의 공식 철회 입장을 나올 때까지 범시민 10만인 서명운동 등 명칭변경 결사반대 운동을 추진하는 등 강력 반발했었다.

장성군의 행보가 빨라지자 김희수 도의원은 최근 열린 임시회에서 산 이름을 딴 14개 국립공원 중 명칭을 함께 적어 사용하는 사례가 없을뿐더러 여러 지역에 국립공원이 걸쳐 있더라도 장성군처럼 자신들의 입장만 주장하는 경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장성군의 행보에 대해서도 단기간 준비한 것이 아닌 오랜 시간 자신들의 정당성과 논리를 개발해 준비해 온 것으로 보고 도에 철저한 준비를 요청하기도 했다.

자체 용역까지 준비하는 장성군의 모습은 단순한 것으로 보여지지 않는다.

특히나 지난 50년 동안 전북도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각인된 내장산이다.

이런 산에게 붙여진 이름을 하루아침에 바꾸자는 주장이 과연 타당한 것인지, 혹 지역의 이익만을 챙겨보자는 얄팍한 이기주의의 소산은 아닌지 생각해 볼 문제라는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