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조은 30억 투자 남원노암산단에 둥지튼다
(주)조은 30억 투자 남원노암산단에 둥지튼다
  • 장두선
  • 승인 2019.10.2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25억 매출-15명 신규고용

남원노암산업단지에 또 다시 청신호가 켜졌다.

남원시가 ㈜조은(대표 신영식)과 10월22일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30억을 투자받기로 했다.

22일 ㈜조은은 노암산업단지(3지구) 부지 1만2천133㎡, 건축 2천313㎡ 규모로 총 3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물티슈 생산시설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조은은 지난2010년 7월 전남순천에 공장을 설립한 이래 물티슈, 수세미 등의 생활용품을 생산, 홈쇼핑 등 온라인 판매 및 주문생산을 통해 지속적으로 매출성장세를 이어왔다.

지속적인 성장세로 인해 ㈜조은은 기존사업장이 협소해지면서 추가 사업 부지를 물색하던 중에 최근 물류환경이 우수한 남원시로 2공장 설립을 결정하게 됐고,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물티슈 생산시설을 구축해 연간 25억원 매출 달성과 15명 신규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 환주 남원시장은 “최근 물티슈가 생필품으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무한한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며, “남원에 투자하는 ㈜조은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신영식 대표는 “(주)조은 대표브랜드인 ‘마미요’는 아기를 생각하는 엄마의 헌신적인 마음처럼 고객을 가장 소중히 생각하는 정신을 담아 만든 물티슈”라면서 “그러한 투철한 기업정신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더욱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해 고객의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남원노암산업단지 3지구(산업용지 25필지, 208천㎡)는 지난2015년 12월에 준공해 산업용지 21필지에 분양완료 및 입주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등 최근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기업유치에 성공하면서 순항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 8월부터는 남원일반산업단지(산업용지 45필지, 587천㎡)에도 본격적으로 기업유치를 착수, 분양함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남원=장두선기자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