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외국인 관광유치 적극
전북 외국인 관광유치 적극
  • 박정미
  • 승인 2019.11.0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식여행 체험 외국인 공략
中26만명 전년比 64% 증가
단풍연계 여행상품 마케팅
이달말 1만명 유치등 노력

전북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공격적인 마케팅이 요구된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군산항을 이용한 중국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으며, 미식과 계절여행상품을 통해 구미권,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도는 중화권과 구미권, 동남아, 일본 등 대륙·국가별 세분화 관광홍보마케팅을 통해 국제관광시장 다변화를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군산항 이용 중국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 올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한 중국 청소년교류단이 9월말 기준 4천980여명이나 됐다.

이들은 전북에서 숙박을 하며 다양한 체험과 관광지를 방문했다.

태권도등 스포츠, 문화교류단과 한중전통문화체험단을 유치한 점과, 국제청소년 문화체육한마당 등을 통해 타켓 관광객을 유치했다.

올해부터 군산항 이용 여행상품은 기존 전주한옥마을 여행상품에서 군산, 익산, 임실, 남원, 무주 등 관광지로 다양하게 배정, 중국관광객을 확산시켰다.

도내 2박에서 최대 4박까지 체류하는 여행상품을 통해 체류관광객을 늘리는데도 주력했다.

올해들어 9월말까지 군산항을 이용한 중국방문객은 26만2천41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4%가 증가했다.

도는 전북의 우수한 먹거리를 활용한 미식여행상품인 ‘글로컬관광육성상품’과 온라인여행상품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지속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도내 시·군 맛집과 체험을 중심으로 한 ‘전북 삼색삼미’ 여행상품을 비롯, 시군 음식체험 여행상품을 체험하기 위해서도 올해 9월말 기준, 1천727명이 전북을 방문했다.

도는 본격적인 가을 단풍철이 다가오면서 전북도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가을 단풍을 연계한 여행상품으로 대만(5천824명), 홍콩(2천770명), 싱가포르(915명), 미국(631명), 말레이시아(249명), 인도네시아(332명) 등에서 1만1천여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이 전북도를 찾을 예정이다.

황철호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북도의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세분화 마케팅을 통해 국제관광시장 다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외국인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