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업체 상생 외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업체 상생 외면
  • 박정미
  • 승인 2019.11.1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심 "3년간 LX등 4곳
수의계약 17%만 지역업체
체결··· 농진청도 5년간
일감 73% 특정업체 이용해"

전북혁신도시로 옮겨온 공공기관이 지역 업체를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상생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자세가 요구된다.

11일 전북도의회 최영심(정의당 비례)의원이 지난 2016년부터 3년 동안 국토정보공사와 전기안전공사, 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식품연구원 등 4곳의 수의계약을 조사한 결과 전체 696건 가운데 17.4%, 121건만 지역 업체와 계약을 맺었다.

지역 업체에 쓰인 돈도 전체 계약금액 279억 원 가운데 10.7%, 30억 원에 그친 것이다.

실제, 홍보리플릿 제작이나 경영실적보고서 인쇄 및 편집 용역 등 지역에서도 충분히 가능한 수의 계약을 광주나 서울 등에 본사를 둔 업체와 계약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본사 사옥 외벽청소 용역’도 대전에 있는 업체와 수의계약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의 경우 사장배 축구대회 지역본부별 유니폼 제작 구매도 서울 업체와 수의계약 했다.

또 2018 전주 자전거 한마당 행사 대행업체도 대전에 소재한 업체와 수의계약하며 3천0만원을 계약금액으로 지불했다.

제4회 안전산업박람회 홍보부스 제작 설치 용역도 서울 업체와 수의계약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장례용품 100세트 제작에 경기도 업체와 수의계약으로 2천100여만원을 지불했다.

전주한솔제지, 전주 페이퍼 등 지역에 종이 제조업체가 많지만 복사용지까지 인천 업체과 수의계약을 해 1억2천600여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조화한 제작 및 장례용품 배송 서비스, 사무공간 재배치 공사, 춘추복 상하의 제작, 하절기 근무피복 2종 제작 등 지역업체와 수의계약이 가능하지만, 모두 외부업체를 사용했다.

수의계약 문제는 지난달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농업진흥청은 최근 5년간 홍보콘텐츠를 제작하면서 전체 일감의 73%를 수의계약을 통해 특정업체와 계약했다.

2017년에는 홍보영상 11편을 모두 제작했으며, 더 큰 문제는 2017년 이전엔 동영상 제작 경험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 지적되기도 했다.

최영심 의원은 “이전기관들이 지역 농산물로 구내 식당을 운영하고, 명절선물 등도 로컬푸드에서 사용하고는 있지만 지역 중소기업과 나눌 수 있는 상생을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수의계약 취지에 크게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업체에게 일감을 주는 것은 지역상생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