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잼버리 콘텐츠 발굴 점검 '꼼꼼'
세계잼버리 콘텐츠 발굴 점검 '꼼꼼'
  • 박정미
  • 승인 2019.12.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모니터단 보고회 44개
지역연계 도시보물-캠프 제안

전라북도는 2023 세계잼버리대회 콘텐츠 모니터단의 보고회를 열고, 세계 청소년들을 위한 알찬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모니터단 참가자들은 전주 한옥마을과 근대역사문화공간, 남원 광한루 등 도시탐방 프로그램에서 지도를 보며 보물을 찾아가는 스카우트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또 잼버리 기간 동안 부안 위도와 무주 태권도원 등 다른 지역에서 캠핑하는 방안도 나왔다.

도는 지난달 29일 잼버리콘텐츠 모니터단 활동보고회를 열고, 그간 발굴된 44개의 프로그램을 꼼꼼히 검증했다.

발표에 나선 모니터단 참가자들은 각 시군 잼버리 담당자들과 현장을 동행하면서 직접 체험한 시군별 자원에 대해 장단점을 분석하고, 향후 잼버리 과정활동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 의견을 전달했다.

개선안에는 한옥마을, 근대역사문화, 광한루 등 도시탐방 프로그램은 나침반과 지도를 보면서 보물을 찾아가는 스카우트 전통적 기술을 도입해 ‘도시보물 오리엔티어링’ 등이 제안돼 있었다.

이어 부안 위도, 무주 태권도원 체험 등은 잼버리 기간내 다른 곳에서 캠핑하는 ‘캠프 속의 캠프’운영 장소로 제안됐다.

지역간 연계프로그램, 다국어 안내판 설치, 재방문 기획사업, 해설사 배치, 시민 기본회화 학습 등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전북연구원 이동기 선임연구위원도 14개 시군의 문화·관광·체험 자원을 2023 새만금 잼버리의 4대 목표(개척, 첨단과학, 안전, 친환경)와 UN의 발전목표(SDGs)에 부합하도록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 했다.

서은배 한국연맹 부총재는 “모니터단 활동을 통해 교육적이며, 즐겁고 안전한 프로그램이 완성되는 거 같다”며 “전라북도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과정활동 프로그램이 2023년에 가동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도 “모니터단들의 철저한 현지점검과 더불어 훌륭한 대안 제시로 잼버리 콘텐츠의 완성도가 획기적으로 높아졌다”면서 “2023년 새만금에서 세계 청소년들이 맘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양질의 프로그램 발굴, 인프라 설비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4월부터 6개월 동안 한국스카우트 본부와 전북연맹 프로그램 개발 지도자들과 공조해 관광과 청소년 분야 전문가들과 민·관 협력 프로젝트 일환으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을 운영해왔다.

이날 보고회에는 최용범 행정부지사, 서은배 한국스카우트연맹 부총재(이하 한국연맹), 권혁 한국스카우트전북연맹장(이하 전북연맹)과 민간 모니터단 23명, 해외 스카우트, 여성가족부와 시군 관계자 등 8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도는 앞으로 14개 시군과 함께 프로그램 보강작업을 진행하고, 농촌 및 민박자원 등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검증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