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경기 위축··· 소비자물가 4개월째 하락
전북 경기 위축··· 소비자물가 4개월째 하락
  • 김성아
  • 승인 2019.12.0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04.47 전월비 0.6% 하락
농축수산물 3.3%-공업제품
0.7%↓··· 서비스 0.9% 상승
디플레이션 현실화 우려
2일 오후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농산물 코너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2% 상승했다. 이는 농산물·석유류 가격 하락세 둔화에 따른 것으로 지난 7월 이후 4개월만에 공식적으로 상승 전환된것이다. /연합뉴스
2일 오후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농산물 코너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2% 상승했다. 이는 농산물·석유류 가격 하락세 둔화에 따른 것으로 지난 7월 이후 4개월만에 공식적으로 상승 전환된것이다. /연합뉴스

도내 소비자물가가 넉 달 연속 뒷걸음질 치면서 ‘D(디플레이션) 공포’의 그림자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반등됐지만 전북은 여전히 저물가 현상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특히, 대내외 경기마저 쉽사리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이 같은 분위기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2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19년 11월 전북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4.47로 전월대비 0.6%, 전년동월보다 0.1% 각각 하락했다.

지난 8월 소비자물가가 2015년 9월 이후 처음 마이너스로 전환된 뒤 넉 달째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저물가 그림자가 사라지기는커녕 더욱 짙어지고 있다.

도내 소비자물가 지수를 품목성질별로 살펴보면 우선, 농·축·수산물의 경우 농산물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년동월보다 3.3% 하락했다.

농산물은 올가을 태풍으로 인해 전년동월보다 상승한 배추(52.9%)와 무(76.2%)를 제외하고 마늘(-26.1%), 고춧가루(-17.6%) 등이 하락하면서 신선채소류(0.8%) 상승을 제한한 가운데 귤(-19.5%), 감(-15.0%), 사과(-8.9%) 등 과실류가 16.7%나 하락하면서 1년 전보다 6.6%정도 하락했다.

이어, 상품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공업제품의 경우 유류세 인하 조치가 만료됐지만 국제유가의 보합세로 인해 휘발유(-4.6%), 경유(-4.4%) 등 석유류가 약보합세를 유지, 남자·여자학생복(각각 –100.0%) 등도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여전히 전년동월대비 마이너스 상승률(-0.7%)을 기록했다.

서비스는 공공서비스(-1.2%)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구내식당 식사비, 치킨 등 외식비 인상으로 개인서비스(1.9%)가 오르면서 0.9%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결국, 소비자물가의 가중치가 가장 큰 서비스가 오르긴 했지만 그 폭이 좁은 데다 공업제품과 농산물의 하락세는 여전함에 따라 넉 달 연속 마이너스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문제는 도내 저물가 현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데다 위축된 중소기업의 경기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한 마디로 저물가 속 저성장인 ‘디플레이션’ 현실화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더욱이 전국적으로는 0%대 성장률이기는 하지만 반등, 이로 인해 경기 활성화 및 저물가 현상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금처럼 저물가 현상이 지속될 경우 기업의 생산 활동이 위축돼 고용은 물론 가계의 소비가 줄고, 이는 또다시 판매 부진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불러와 경제 균형을 깨뜨려 경제 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이다.

도내 중소기업 관련 지원기관 관계자들은 “전국적으로 반등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0%대인만큼 너무 심각하게는 생각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며 “하지만 도내 경기가 워낙 안 좋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디플레이션을 우려하는 시선도 이해는 간다. 해서 이런 상황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이 강화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