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vs 평화 탄소법 책임공방 점입가경
민주 vs 평화 탄소법 책임공방 점입가경
  • 박정미
  • 승인 2019.12.0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사실 왜곡, 법적 대응"
평화 "탄소법 제발로 탄격"

‘탄소소재법’이 국회 상임위에서 재논의키로 결정된 것과 관련, 민주평화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책임공방에 나섰다.

문제 발단은 평화당 전북도당이 ‘더불어민주당이 탄소법을 걷어찼다’ ‘민주당이 탄소법을 반대했다’는 현수막을 내걸면서 시작됐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2일 “탄소 소재 융복합기술 개발·기반 조성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 평화당이 현수막을 이용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도당은 “이해찬 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전북을 찾아 ‘전북의 염원인 탄소법을 연내에 반드시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도 평화당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정치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평화당이 지속해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주장하며 정쟁 상황을 만들고 있다”며 “총선의 위기의식을 보여주는 치졸한 정치 공세를 멈추고 협치의 장으로 나오라”고 요청했다.

이어 “법률 자문기구를 통해 법적 대응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주평화당 도당도 이 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 전북도당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막장정치를 하려는 것인가”라며 “전북도민이 학수고대한 탄소소재법을 제 발로 걷어차고 도민의 분노가 거세지자 치졸한 협박을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도당은 △탄소소재법 누가 반대했는가 △탄소산업 육성 대통령 약속이 우선인가 기재부 의견이 우선인가 △법사위 송기헌 간사 어느당 소속인가 등을 민주당 전북도당에 물었다.

탄소소재법은 전북에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을 근거로 하고 있는 법안이다.

하지만 지난 20일 국회 법사위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비난이 일었고, 26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정읍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갖고 올해 탄소소재법 국회 통과를 약속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