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예결특위 추경 예산 심사-정책질의
도의회 예결특위 추경 예산 심사-정책질의
  • 박정미
  • 승인 2019.12.0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의탁 청년농어업지원 당부등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황의탁)는 2일 ‘전북도 2020년도 예산안과 각종 관리기금 운용계획안 및 2019년도 제3회 추경 예산안’을 심사했다.

이날 예산안 심사는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의 제안설명을 시작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들의 정책질의가 쏟아졌다.

△황의탁(무주)의원=전북 청년농어업 육성 조례 제정과 관련, 다양한 시책사업들이 발굴될 수 있도록 집행부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당부.

이어 내년도에 실시되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도내 청년들이 농어업에 종사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북도 차원의 관심과 지원 강조.

△박희자(비례대표)의원=환경부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평가에서 전북이 꼴등한 이유에 대해 분석해야 한다고 질타.

또 자체 매뉴얼과 세부추진계획 수립, 전담인력·조직 보완 등의 노력으로 전북이 고농도 미세먼지 다발지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줄 것을 요구.

△김명지(전주8)의원=국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 전북출신 의원이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아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

이어 세계잼버리대회와 관련한 새만금사업 예산확보 등 전북 현안사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전북도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

△두세훈(완주2)의원= 탄소소재법 등 전북도 현안관련 법안 통과가 계류되어 20대 국회에서 현실적으로 통과가 어렵게 됐다.

따라서 전북도가 법사위 간사들과의 접촉 노력 등 우리도의 현안 법안들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노력을 당부.

△나기학(군산1)의원=화물용 케이블카에 사람이 타다 대형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도내 케이블카 등 안전시설에 대한 종합점검 및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

더불어 전북도가 새만금개발청, 정치권 등과의 지속적인 소통·협력으로 대응에 나갈 것을 주문.

△이병도(전주3)의원=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인해 ‘절대 주정차 금지구간’ 이 늘어나고 있는데도, 예산부족으로 안전표시 설치 구간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조속한 협의와 예산확보를 요구.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