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방직 시민공론화위 1억8천만원 예산 가결
대한방직 시민공론화위 1억8천만원 예산 가결
  • 김낙현
  • 승인 2019.12.02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도건위 찬반끝 전액 반영
찬성측 시민적 논의 필요 피력

내년도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위원회 운영에 필요한 1억8000만원의 예산이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돼 예결위원회에 제출됐다.

도시건설위원회는 2일 전주시가 제출한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위원회 운영 예산 1억8000만원을 놓고 위원들간 찬반 끝에 그대로 반영키로 결정했다.

이날 반대 위원들은 도시관리계획상 개발에 문제가 있다는 점과 사기업의 개발계획에 대한 공론화는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 반면 찬성 위원들은 개발을 전제하지 않더라도 시민적 논의를 위한 공론화는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주시는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어보고 토론하기 위해 내년도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위원회 운영에 필요한 1억8000만원의 예산 편성을 전주시의회에 요청했었다.

전주시는 이 예산안이 예결위원회에서 통과될 경우 이달중 공론화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 언론, 시의원, 공무원 등 5명 정도의 ‘시민공론화를 위한 사전준비위원회(가칭)’를 구성할 예정이다.

사전준비위원회는 시민 공론화의 방식과 주요 의제, 위원회 구성, 운영기간 등을 폭넓게 검토해 오는 2월 정도에 공론화위원회의 출범을 준비하게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향후 그간 개발과 보존, 특혜 등 논란을 야기해온 옛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시민,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석해 사업방향을 제시한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