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간 성추행 파장··· 학부모 '불안'
아동간 성추행 파장··· 학부모 '불안'
  • 윤홍식
  • 승인 2019.12.0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국민청원 어린이집성폭행
게시글 일파만파··· 학부모들
실효성있는 예방책 요구커져
인형극등 반복교육 이뤄져야

최근 경기도 성남의 한 어린이집에서 5살 여아가 또래 남자 아이들에게 상습적인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는 가운데 도내에서도 학부모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6살 딸아이를 둔 주부 정모씨(33·전주시 효자동)는 “남편과 함께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정말 너무너무 애 키우기 힘든 세상이다.

그것도 선생님도 있는 교실에서 한 두번도 아니고 피해 학부모는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일 것 같다”며 “어디에 아이들을 믿고 맡겨야 할까요?딸 키우는 엄마라 몸이 부들부들 떨린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라왔다.

본인을 피해자 부모라고 밝힌 청원인은 글에서 “지난 11월 4일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5세의 딸아이가 같은 반 남아로부터 항문 등 신체 주요부위에 대한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아이의 진술과 똑같이 그대로 찍혀있는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저희 부부가 한자리에 모여 확인했다”며 “어린이집 교사는 그 작은 교실에서 왔다 갔다 하면서도 아이가 당하고 있는 곳을 단 한 번도 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가해자와 동참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들과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처럼 성인들에 의한 성폭행을 넘어 아동 간 성폭행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예방책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동 전문가들은 성폭력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동 스스로의 올바른 대처요령 습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도내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현재 전북도나 아동보호기관 등은 아동학대를 예방하고 아동의 권리를 보호·증진시키기 위해 매년 CES(아동힘키우기서비스) 교육을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아동들이 성폭력 등에 대처할 수 있는 요령을 자연스럽게 습득하도록 유도하는 인형극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수요자가 많다 보니 이 같은 예방교육이 상시, 반복적으로 이뤄질 수 없어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결국 어린이집을 비롯한 각 시설 자체적으로 이뤄져야 하지만 인력부족 등의 문제로 실효성 있는 반복 교육은 현실적으로 힘든 상황이다.

한 아동교육 전문가는 “아동 특성상 반복적인 교육을 통한 대처요령 습득이 이뤄져야 한다”.

한 달 내지 2주일에 한 번 이상의 반복적인 교육으로 아이의 몸에 배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각 시설에서 반복적인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문인력 채용이나 보강 등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