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병원 전주 최대 성탄트리 '눈 내리는 마을' 설치
예수병원 전주 최대 성탄트리 '눈 내리는 마을' 설치
  • 윤홍식
  • 승인 2019.12.0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최대 규모의 성탄트리가 예수병원 앞에 설치돼 불을 밝혔다.

예수병원은 5일 총 길이 296m의 성탄조명 장식과 높이 10m, 넓이 4.5m로 클래식 형태 트리 점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눈 내리는 마을’을 주제로 한 성탄 조명장식은 병원 1주차장에서 예수병원 육교와 암센터, 본관, 재활센터까지 예수병원을 전체를 하얀색 엘이디 은하수로 감싸 안고, 새하얀 눈꽃이 조화를 이룬 하나의 눈 내리는 마을로 표현했다.

병원 1주차장과 예수병원 육교는 건물 라인을 이용해 은하수와 눈꽃 장식 조명을 설치했다.

또 암센터 외벽은 은하수와 눈꽃 연출 외에 건물 외곽 라인을 이용한 엘이디 대형 슬로건 조명으로 화려함을 더했다.

정문 화단에는 녹색 바탕에 은하수, 별, 눈꽃 장식으로 화려함을 더한 높이 10m, 넓이 4.5m의 대형 클래식 트리 장식조명을 설치했고, 재활센터 옥상 층 외벽의 건물 라인을 따라 설치한 엘이디 은하수 장식은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야간에 전주 시내에서도 성탄 조명장식을 볼 수 있다.

김철승 병원장은 “아름다운 성탄 트리가 어둠을 비추는 등불로 전북도민들에게 밝고 환하게 비취어 모두의 건강과 희망이 되고 행복한 성탄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