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지않은 5일··· 전북현안 성사시켜 희망줘야
짧지않은 5일··· 전북현안 성사시켜 희망줘야
  • 김일현
  • 승인 2019.12.0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총선 민주 꺾고
국민의당 녹색 돌풍

전북표심 지역발전 인물한표
전북도민 선택받은 도내의원

정기회 5일 임시국회서
현안해결 전력투구를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회 일정이 이제 5일 남았다.

정기회가 끝나면 현 20대 국회의원들은 지난 4년간, 정확히는 3년 6개월에 걸친 의정활동을 평가 받게 된다.

따라서 남은 5일이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유종의미를 거두는 것이다.

지난 20대 국회의원 총선 그리고 거기에서 당선된 이들의 의정활동을 되돌아 보는 건 중요한 의미가 있다.

지난 과정을 돌아보면 내년 21대 총선거에서 어떤 인물을 국회로 보내야 하는 지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20대 의원들은 남은 5일의 정기회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내년에 열릴 임시국회에서라도 전북 현안을 반드시 성사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전북도 역시 정치권에 전북 현안 성사를 위한 정보제공 및 지원 그리고 아낌없는 협업 자세가 필요하다.
/편집자주

 


/20대 총선, 국민의당 지지 이유 복기하라/

지난 2016년 도내에서 치러진 20대 국회의원 총선은 매우 복잡하게 전개됐다.

지역 중심정당인 민주당을 제치고 제3정당이 주도권을 잡는, 최대 이변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그 누구도 그 정도의 제3정당 바람을 예측하진 못했을 것이다.

당시 전북 선거를 주도했던 키워드는 전북 발전이었다.

전북 발전을 이끌 인물로 누구를 선택하느냐는 문제였다.

그런 이유로 '호남정치 복원, 전북정치 부활'이 선거 이슈가 됐던 것이다.

실제로 경쟁 시도에 비해 지역 발전 속도가 느리다는 도민들의 지적이 많았고 특히 영남권인사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차기 주자 경쟁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았다.

전북을 포함한 호남에서도 차기 주자가 나와야 하고 이를 위해 능력있고 유망한 정치인들을 선택해야 한다는 바람이 도내 전역에서 거세게 불었다.

도내 10개 선거구 중 집권 민주당이 2곳 밖에 차지하지 못한 건 이런 요인으로 분석됐었다.

새로운 정치와 변화를 갈망하는 민심이 '안철수+정동영+유성엽' 등 국민의당 바람으로 이어졌고 이들을 중심으로 전북 선거판이 빠르게 변한 것.

실제 안철수의 새 정치, 정동영의 전북주도, 유성엽의 동학이념은 전북의 선거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줬다.

도민들은 10개의 선거구 중 국민의당에게 7곳 그리고 새누리당 정운천(현 바른미래당)에게도 여의도 입성의 기회를 줬다.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에도 표를 줘 지역발전을 함께 이끌라는 것이었다.

당시 정운천은 쌍발통, 즉 여와 야가 함께 전북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특유의 메시지를 내세웠다.

복기해 보면 도민들만큼 20대 총선에서 합리적으로 투표한 곳도 드물다.

전북은 지역구가 10개에 불과하기 때문에 여야의 공존 필요성이 크게 대두됐고 결국 도민들은 기존의 1당 중심체제를 깨뜨렸다.

도민과 유권들은 또 전북 발전의 대의를 위해, 과거 지역을 떠났던 이에게도 다시 기회를 줬다.

이처럼 전북 표심은 지역발전 그리고 인물키우기의 결과로 이어졌다.

이처럼 예상을 뛰어넘어 도민들로부터 큰 애정과 기대를 받았던 국민의당은 현재 뿔뿔이 흩어져 있다.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무소속 등으로 나눠졌다.

물론 정치인 각자가 추구하는 정치 이념이 다르고 개인적으로도 정치적 이해관계, 역학관계가 엇갈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정치인으로선 내년 국회의원 총선에서 살아남는, 즉 생존전략이 가장 중요하다.

이런 이유 등으로 국민의당은 완전히 해체됐고 현재 각자도생의 길을 가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거를 복기해 보면 현 의원들의 역할과 과제는 크다.

특히 전북 발전의 대의를 위해 도민들의 표를 받았던 만큼 앞으로 남은 정기회 5일 그리고 내년의 임시국회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20대 의원들이 남은 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도민들은 전북 정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도 또는 낙담할 수도 있다.

20대 총선에서 도민들의 표심을 얻은 의원들은 당연히 남은 기간 전북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하는 게 최대 과제이자 의무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