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책 놀이터 꽃심 '활짝'
전주시민 책 놀이터 꽃심 '활짝'
  • 김낙현
  • 승인 2019.12.2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2번째 시립도서관 개관
103억 투입 연면적 4,042㎡
트윈세대공간 전국 첫 조성
개방형 창의공간 차별화 돼
20일 전주 화산체육관 인근에 새로 조성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서 김승수 시장과 박병술 시의장, 도서관 관계자, 인근 주민 등이 참석해 12번째 시립도서관인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개관식을 갖고 내부시설을 살펴보고 있다./이원철기자
20일 전주 화산체육관 인근에 새로 조성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서 김승수 시장과 박병술 시의장, 도서관 관계자, 인근 주민 등이 참석해 12번째 시립도서관인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개관식을 갖고 내부시설을 살펴보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시 대표도서관 역할을 수행할 12번 째 시립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지난 20일 중화산동 화산체육관 인근에 새로 조성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도서관 관계자, 인근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2번째 시립도서관인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개관식을 가졌다.

중화산동 화산체육관 인근에 건립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은 국비 40억원 등 총 103억원이 투입돼 3397㎡ 부지에 연면적 4042㎡, 지하1층, 지상 4층 건물로 지어졌으며, ▲영·유아자료실▲어린이자료실 ▲북카페 ▲종합자료실 ▲트윈세대전용공간 ▲문화강좌·다목적실 강당 ▲사무실 등을 갖췄다.

전주시립도서관 1층에는 통합안내데스크, 어린이자료실, 카페 등 칸막이 하나 없이 열린 공간으로 구성돼 있으며, 로비 벽면에는 전주시립도서관의 역사가 한눈에 펼쳐져 있다.

또, 어린이자료실은 아이와 부모가 책과 함께 뒹굴고 놀이터처럼 놀 수 있는 아늑하고 따뜻한 공간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는 전국 최초로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 낀 12세부터 16세까지 트윈세대를 위한 전용공간인 ‘우주로 1216’이 조성됐으며, 그간 완산도서관이 수행해온 전주시 대표도서관 역할을 이어받아 시민 독서문화 정책을 이끌게 된다.

또한 전북지역 최초로 학습공간이 없는 도서관으로 조성돼 영유아와 어린이뿐 아니라, 모든 세대가 책과 함께 가까워지는 야호 책 놀이터인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조성돼 기존의 학습실 위주의 공공도서관과 차별화됐다.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은 현재 아동자료 1만3751권과 일반자료 1만5374권 등 총 2만9125권의 장서가 구비돼 있으며, 21일부터 전면 운영에 들어갔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