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장 최측근 김정환 선거법 위반 법정구속 '파장'
정시장 최측근 김정환 선거법 위반 법정구속 '파장'
  • 문성용
  • 승인 2020.01.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선거당시 청년위원장 활동
정시장 도덕-정치적 책임 지적

정헌율 익산시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정환 씨가 선거법 위반으로 구속수감되면서, 향후 지역정가에 상당한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김정환 씨는 지난 익산시장 선거 당시 정헌율 후보 캠프에서 청년위원장으로 활동하며 당선에 일조한 인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김 전 청년위원장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재판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정 후보 캠프 청년위원회를 이끌면서 불법 선거운동을 주도한 혐의가 인정, 최근 2심 재판에서 실형 선고와 함께 법정구속됐다.

정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권석종 전 시의장은 “그 당시 캠프 회의에서 의견을 모아 청년위원회를 구성했고, 위원회 책임자는 김정환 씨였다”고 밝혔다.

이렇듯 김 씨와 선거캠프 연관성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정 시장 진영은 도덕적·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미래세대인 청년을 선거에 이용한 것을 두고 비난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지역 정치권 인사는 “정 후보가 청년위 구성에 관여하지 않았더라도 캠프 최고책임자였던 만큼,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이 필요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여기에 김 전 청년위원장은 구속 전까지 주변에 억울함을 토로해 온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에 따라 정 시장 주변이 술렁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구속사태 이후 김 전 청년위원장 측과 정 시장 진영의 접촉 여부 등 다양한 추측과 소문이 나돌고 있는 형국이다.

정헌율 시장은 “김정환 씨는 공식조직에 들어오지 않았고, 청년위 존재 자체를 몰랐다”며 “인간적으로 면회는 가봐야 되는 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지방선거에서 정헌율 후보를 지지했던 한 인사가 기자회견을 숙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