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외노자 사망 ASA 작업중지 명령해야"
"노동부, 외노자 사망 ASA 작업중지 명령해야"
  • 윤홍식
  • 승인 2020.01.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사측 재발 방지 대책
논의 없이 공장가동 몰두" 비판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6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이주노동자의 사망 사고가 발생한 ASA완주공장의 작업중지명령을 실시하고 실질적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6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이주노동자의 사망 사고가 발생한 ASA완주공장의 작업중지명령을 실시하고 실질적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북민중행동과 전북안전사회를위한환경모임 등 5개 시민·사회단체는 6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9일 새벽 ASA 완주공장에서 이주노동자가 작업 중 리프트에 몸이 끼여 사망했다”며 “끔찍한 사고가 또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고용노동부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노동자들이 제대로 된 안전 교육을 받지 못하고, 보호 설비를 충분히 보급받지 못하는 등 심각한 안전 문제가 바탕이 돼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용자 측은 즉시 작업을 중지해야 하지만,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논의 없이 공장 가동에만 몰두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용자 측은 공장 일부만 작업을 중지하고 안전교육을 인터넷 동영상으로 수강하는 등 어설프게 사태를 무마하려 한다”며 “문제가 드러난 이후에도 사용자 측은 계속 노동자들을 죽이려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고용노동부는 사고를 막을 의지가 있다면 행정 권한을 총동원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작업 중지를 명령해야 한다”며 “만일 고용노동부가 외면한다면 사용자 측의 땜질식 대처에 놀아난다는 비판과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