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 금영섬본부 쪼개기 안돼"
"수자원공 금영섬본부 쪼개기 안돼"
  • 박정미
  • 승인 2020.01.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충청-전남 분산우려
새만금 수질 중요 존치 마땅

전라북도의회가 전주에 위치한 수자원공사, 금강, 영산강, 섬진강 권역 본부의 타 시·도 분할 움직임에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도의원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자원공사가 전주 여의동에 위치한 금강, 영산강, 섬진강 권역 본부를 충청과 전남으로 분산해 이전하려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금강, 영산강, 섬진당 권역 본부가 이전하면 인구 유출은 물론 물 관련 현안에 혼란이 예상된다”며 전북 존치를 촉구했다.

한국수자원공사 금·영·섬 권역 부문은 2016년 12월 전주에 설치돼 금강과 영산강, 섬진강 권역을 관리해왔다.

하지만 수자원공사가 2018년 6월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소관 부처가 바뀐 뒤 유역 단위 물관리를 위해 조직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의원들은 “수자원공사는 새만금 수질 관리와 수변도시 조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기관”이라며 “환경친화적인 미래도시 새만금 개발을 위해서도 금·영·섬 권역 부문은 반드시 전북도에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직개편이 불가피하게 이뤄진다면 금강 권역 부문이라도 전북에 존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송성환 도의회 의장은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잇따른 기능 분산에 이어 전북 소재 공공기관 해체가 추진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도의회는 200만 도민 이름으로 금·영·섬 권역본부 존치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